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최전방 창린도에 지휘통제시스템…평양과 실시간 소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3일 창린도 시찰에서 모니터로 노동신문을 살펴보고 있다. 노동신문은 25일 김 위원장의 창린도 포 사격 현지지도 소식을 전하면서 ’자료전송체계가 세워져 매일 군인들이 당보와 군보를 어김없이 독보하고 학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3일 창린도 시찰에서 모니터로 노동신문을 살펴보고 있다. 노동신문은 25일 김 위원장의 창린도 포 사격 현지지도 소식을 전하면서 ’자료전송체계가 세워져 매일 군인들이 당보와 군보를 어김없이 독보하고 학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3일 포 사격을 지시했던 황해남도 창린도에 지휘통제자동화시스템(C4I)을 구축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전선 지역에까지 데이터통신망을 구축해 평양 지휘부와 야전 현장 간 실시간 작전 지시와 실행이 가능해지도록 했다는 의미다.
 

노동신문 ‘창린도 시찰’ 기사엔
김정은 모니터로 신문 보는 장면
NLL 섬 기지마다 데이터통신망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달 25일 김 위원장의 창린도 포 사격 현지지도를 전하면서 “자료전송체계가 세워져 매일 군인들이 당보와 군보를 어김없이 독보하고 학습하고 있는데 정치사상교양사업에서 큰 문제가 풀렸다”고 알렸다. 육지와 단절된 섬으로 자료가 전송되고 있다는 의미다. 조선중앙TV는 창린도 현지에서 김 위원장이 모니터를 통해 노동신문을 살펴보는 모습도 보도했다.
 
군사전문가들은 노동신문의 ‘자료전송체계’가 단순한 사상교육, 체제선전시스템이 아니라 군사지휘통신체계(C4I)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C4I는 군용 데이터통신망체계로 지휘(command)·통제(control)·통신(communication)·컴퓨터(computer)·정보(intelligence)를 뜻한다. 이를 통해 지휘부와 야전부대, 그리고 부대 간 실시간 정보공유시스템으로 공격·방어 지시와 임무 수행의 효율화가 가능하다. 류성엽 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은 “C4I의 주요 기능 중 하나가 북한이 언급한 자료전송체계”라며 “교육용 자료를 주고받을 수 있다면 군사용 정보도 공유할 수 있다. 한마디로 평양 최상부의 빠른 의사결정과 현장에서의 임무 수행이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기존 전화나 팩스를 통한 지시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실시간 상황 파악, 작전 지시, 전투가 가능해진다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북한이 창린도뿐 아니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 도서 지역 대부분에 자동화지휘통제시스템을 갖췄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지난달 25일자 노동신문은 자료전송체계가 ‘섬 방어부대들과 전선부대들을 비롯한 전반적 부대’에 세워졌다고 주장했다. 군 소식통은 “북한이 이 지역에서 자료전송체계를 강조한 건 서해 외진 섬까지 최신 광통신망이 구축됐다는 점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말했다.
 
‘자료전송체계’는 북한이 김 위원장 집권 이후 NLL 인근 도서를 기지화했던 작업의 일부로도 분석된다. 최전선 도서에 병력을 늘리고 레이더를 설치한 뒤 전보다 많은 양의 정보가 수집되면서 이를 처리할 수단이 필요해졌다는 이유에서다. 국방부 국방정보본부는 최근 국정감사에서 “2014년 8월 김 위원장 교시 이후 2015년부터 갈도에 포문이 설치됐고, 함박도와 아리도에는 감시 레이더가 세워졌다”며 “마합도, 기린도, 창린도, 어화도, 순위도 등 하린도, 옹도, 석도를 제외한 다른 NLL 인근 섬은 이전부터 군사기지로 운용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