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브리핑] 부르면 빨리 오는 버스, 영종도서 시범

부르면 빨리 오는 버스, 영종도서 시범

부르면 빨리 오는 버스, 영종도서 시범

앱으로 호출하면 이에 맞춰 경로를 실시간 수정해 가까운 정류장으로 오는 버스가 영종도에서 운행된다. 1일 인천시와 현대자동차는 영종국제도시에서 수요응답형 버스 ‘I-MOD(Mobility On Demand)’를 서비스한다고 이날 밝혔다. 내년 1월까지 영종국제도시 350여개 정류장에서 쏠라티 16인승 차량 8대로 운영된다. I-MOD는 승객이 호출하면 실시간으로 가장 빠른 경로가 생성되고 배차하는 방식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