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정환·송혜교·정의선 세관신고서 유출…유명인사 개인정보 샜다

한 여행자가 공항 입국장에서 세관 직원에게 휴대 물품 신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중앙일보]

한 여행자가 공항 입국장에서 세관 직원에게 휴대 물품 신고서를 제출하고 있다. [중앙일보]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겸 방송인 안정환, 배우 송혜교 등 유명인사들의 세관 여행자 휴대품 신고서가 세관 직원들에 의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SBS는 1일 "최근 한 공익제보자로부터 유명인사들의 세관신고서 서류와 사진을 입수했다"며 "당시 인천국제공항이나 김포공항세관에 근무하던 세관 직원 김모씨와 일부 동료가 근무 도중 유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씨는 지난 8월 관세청 직원 비리와 관련해 감찰·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세관 신고서 유출 피해자 명단에는 안정환, 송혜교뿐 아니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가수 김태원, 전 일본 국가대표 축구선수 나카타 히데토시, 재일교포 피아니스트 양방언 등이 포함됐다.
 
이 신고서는 이들이 지난 2011~2015년 무렵 항공편으로 국내 입국하면서 공항 세관에 작성해 제출한 것이었다. 여기에는 이들의 여권번호와 생년월일, 전화번호, 주소 등 개인정보가 기재됐다.
 
세관 신고서는 규정에 따라 날짜별로 취합한 뒤 담당 부서에서 1달 동안 보관하고 폐기해야 한다. 세관 신고서를 유출할 경우 개인정보보호법 및 형법 127조 공무상 비밀 누설 조항, 관세법 116조에 따른 과세정보 비밀유지 조항 위반 등으로 최대 징역 5년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게 관세청 설명이다.
 
관세청은 "세관 신고서 유출 경위를 조사해 해당 직원을 처벌하겠다"고 밝혔다고 SBS는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