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와다 도쿄대 명예교수, 한일 양국에 '도쿄올림픽 휴전' 제안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연합뉴스]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연합뉴스]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가 내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맞춰 한일 양국 정부가 관계 악화를 막을 수 있는 '올림픽 휴전'에 들어갈 것을 제안했다. 한일 문제에 정통한 와다 명예교수는 올림픽 휴전을 그동안 여러 차례 거론해왔다. 
 
와다 명예교수는 1일 도쿄 일본교육회관에서 열린 '한일 관계 개선의 길'이라는 토론회에서 "일본 정부의 기본자세가 변한 것은 아니지만 대화와 협의를 개시한다는 입장은 확인되고 있다"고 최근 상황을 진단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폐기 통고의 효력을 정지시킨 사례 등을 거론했다. 
 
그는 양국 간 갈등 악화의 근원이 된 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한국대법원 판결에 담긴 강제동원 피해자 구제의 강한 염원을 받아들여 1965년 한일조약의 보완 방안을 모색해 새로운 해결방안을 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선 "2015년 12월 한일 합의에 따른 시행 내용을 공개하고 양국 정부 간 합의를 통해 일본 출연금 중 남은 돈으로 위안부·전시 성폭력 연구기관을 설립하는 안이 있다"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양국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공통의 역사 인식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와다 명예교수는 태평양전쟁에 동원됐던 B·C급 한국인 전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본 국회가 입법에 나설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다만 "양국이 합의를 이끌어 내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하며 "사태가 더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양국이 '올림픽 휴전'을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둔 2017년 11월 한국 정부 주도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 조성 의지를 담은 유엔 결의가 채택돼 북미 간 대립 완화에 기여했다"며 "한일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는 일체의 조치를 내년 여름 도쿄올림픽 기간까지 동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