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국회 앞 불법행진' 민주노총 간부 자택·휴대폰 압수수색

지난달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개악을 중단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노총은 노동정책이 문재인 정부 전반기 내내 역주행했다며 노동 개악 중단을 촉구했다. [뉴스1]

지난달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여의대로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정신 계승 전국노동자대회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개악을 중단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민주노총은 노동정책이 문재인 정부 전반기 내내 역주행했다며 노동 개악 중단을 촉구했다. [뉴스1]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국회 방향으로 행진한 민주노총의 불법 시위 여부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민주노총 관계자들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1일 오전 민주노총 관계자 2명에 대해 주거지와 휴대폰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은 민주노총 조직실장과 당시 방송차량을 운전했던 조합원이다. 
 
민주노총은 지난달 9일 오후 마포대교 남단에서 '전태일 열사 계승 2019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국회 방향으로 행진을 벌였다. 경찰이 당시 행진을 불허했지만 민주노총은 전 차로를 이용해 국회 앞까지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경찰은 시위 내용이 사전 신고와 달랐다며 일반교통방해죄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소지가 있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날 "2일 경찰청 앞에서 '경찰의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투쟁에 대한 간부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을 열겠다"며 경찰의 압수수색에 반발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