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아 “김의겸, 총선 출마 욕심 났나…뻔뻔함이 공천감”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서울 흑석동 건물을 매각하고 남은 차액은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김 전 대변인이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아 총선 출마를 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1일 논평을 통해 "참 뻔뻔한 문재인 정권 인사가 많았지만 김 전 대변인도 국민 분노 게이지 높이는 재주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준"이라며 "김 전 대변인의 뻔뻔함이야말로 민주당 공천감"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김 전 대변인이 전문 투기꾼 짓을 했다"고 지적하며 "온갖 변명으로 구차하게 버티다가 청와대를 쫓겨난 인사가 투기로 번 돈을 기부하겠다고 한다. 황당하고 기가 막혀 할 말을 잃게 만든다"고 했다.
 
이어 흑석동이 민간분양가 상한제 적용대상에서 제외되며 가격이 더 올라 이득을 봤다고 추측하며 "진짜 목돈을 만지게 되니 다시 정치욕심이 났나보다. 그 더러운 돈을 민주당에 기부하고 공천 받을 작정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손혜원 의원도 목포 투기하다 걸려놓고 기부하겠다고 하더니 왜 이렇게 문 정권에는 기부천사들이 많은 것인가"라며 "하도 말로만 기부하겠다는 가짜 기부천사가 판을 치니 민주당은 공천 줄 때 주더라도 기부했는지는 꼭 확인해 보기 바란다"고 비꼬았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투기 논란을 빚은 흑석동 상가 건물을 매각하기로 했다"며 "매각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하고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조용히 팔아보려 했지만 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로 매각한다"며 매각 사실을 알리게된 이유를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