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한반도평화 지원" 요청…EU 집행위원장 "굳건한 지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오른쪽)과 통화하고 한·EU 관계 발전 및 지역 정세 등에 대해서 협의했다. [청와대, AP=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오른쪽)과 통화하고 한·EU 관계 발전 및 지역 정세 등에 대해서 협의했다. [청와대, AP=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르술라 폰데어라이엔 신임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전화 통화를 하고 한·EU 관계 발전 및 지역정세 등에 협의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 등 EU의 새 지도부는 이날 공식 취임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독일 국방장관 출신으로 EU 역사상 첫 여성 집행위원장에 이름을 올렸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폰데어라이엔 위원장 취임을 축하하며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의 지도력 아래 더욱 강해지고 '옳은 변화'로 가는 EU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한국이 EU의 핵심 파트너"라고 강조하고 "재임 동안 EU·한 관계 발전을 위해 문 대통령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한국과 EU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굳건히 하면서 지역·국제 현안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자는데 동의했다.
 
문 대통령은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이 기후변화·환경 문제에 큰 관심을 가진 것을 언급하며 내년 6월 서울에서 열리는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 관심과 협력을 당부했다.
 
또 EU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하는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EU 새 지도부가 한반도 새로운 평화 구축 여정에 계속해서 큰 관심을 갖고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의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며 EU 차원의 굳건한 지지와 연대를 약속했다.
 
청와대는 "이날 통화는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의 공식 취임을 계기로 주요 20개국(G20) 정상들과의 취임 인사차 추진된 것"이라며 "EU 새 지도부와의 친분을 구축하고 미래 지향적 동반자 관계 심화 의지를 재확인한 계기"라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