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화기·고래 송곳니로 런던 테러범 제압한 용감한 시민들

2년 전 차량 돌진 테러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던 런던 브리지에서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또다시 흉기 테러 사건이 발생해 영국 사회를 충격에 빠트렸다. 
런던 시민들이 29일(현지시간) 고래 송곳니와 소화기로 런던 브리지 테러범을 제압하고 있다. [SNS 캡처]

런던 시민들이 29일(현지시간) 고래 송곳니와 소화기로 런던 브리지 테러범을 제압하고 있다. [SNS 캡처]

용의자 우스만 칸(28)이 휘두른 칼에 2명이 숨지고 3명이 상처를 입었다. 칸은 현장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사살됐다.   

[서소문사진관]

칸은 2010년 런던 증권거래소 폭탄 테러를 모의한 혐의로 2012년 16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2018년 12월 가석방된 것으로 전해졌다.
런던 브리지 테러범 우스만 칸. [AP=연합뉴스]

런던 브리지 테러범 우스만 칸. [AP=연합뉴스]

칸은 위치정보시스템(GPS)이 달린 전자발찌를 30년간 부착하고, 통금시간·인터넷 사용금지·만남 제약 등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풀려난 지 1년 만에 범행을 저질렀다. 
칸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2명 중 1명은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범죄학을 전공하는 대학원생 잭 메릿(25)으로 확인됐다. 메릿은 런던 브리지 북단 피시몽거스 홀에서 케임브리지대학 범죄학과가 주최한 재소자 재활프로그램을 진행하던 중 변을 당했다. 칸은 이 재활 프로그램을 듣기 위해 이곳에 와 있다 칼을 휘둘렀다.
런던 브리지 테러범에 의해 희생된 잭 메릿. [SNS캡처]

런던 브리지 테러범에 의해 희생된 잭 메릿. [SNS캡처]

사건이 발생하자 시민들은 경찰이 도착하기 전 목숨을 걸고 용의자 제압에 나섰다. 덕분에 혼란스런 상황에서도 더 큰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모조품으로 판명 나기는 했지만, 폭탄을 몸에 두르고 양손에 커다란 칼 두 자루를 들고 있는 테러범 칸에 맞서 싸운 시민들은 소화기와 피시몽거스 홀에 전시돼 있던 150㎝가 넘는 외뿔고래 엄니(송곳니)를 들고 달려들었다.
 런던 시민들이 고래 송곳니와 소화기로 런던 브리지 테러범을 제압하고 있다. [SNS 캡처]

런던 시민들이 고래 송곳니와 소화기로 런던 브리지 테러범을 제압하고 있다. [SNS 캡처]

칸을 제압한 시민 중에는 2003년 21세 지적장애 여성을 살해한 혐의로 2004년 종신형을 선고받고 스탠퍼드 힐 교도소에서 복역 중인 제임스 포드(42)도 있었다. 포드는 또한 재활 프로그램 참석을 위해 하루 동안 풀려나 현장에 있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런던 브리지 테러범 제압한 시민 중 살인 전과자 제임스 포드. [SNS 캡처]

런던 브리지 테러범 제압한 시민 중 살인 전과자 제임스 포드. [SNS 캡처]

과거 포드가 수감돼 있던 그렌던 교도소와 함께 일했던 버밍엄 시티 대학의 데이비드 윌슨 교수는 언론 등에 공개된 사진 속에서 그를 알아봤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에 밝혔다. 
범죄학 전공 윌슨 교수는 포드가 그렌던 교도소에서 정신치료를 집중적으로 받았다며 포드의 사례는 재소자가 어떤 교육을 받는지에 따라 충분히 바뀔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여행 가이드 토머스 그레이(24)는 사건 당시 런던 브리지를 지나가다가 차에서 내려 칸을 발로 걷어차서 넘어뜨렸다. 그는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미 5∼6명이 용의자와 몸싸움을 벌이고 있었다고 전했다.
경찰이 29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에서 칼을 휘두른 우스만 칸을 제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경찰이 29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에서 칼을 휘두른 우스만 칸을 제압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공개된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담은 영상에서는 범인이 들고 있다 떨어뜨린 큰 칼을 집어 들고 조용히 뒤로 물러서는 양복 차림의 남성도 화제를 모았다. 이 남성은 나중에 경찰로 밝혀졌다.
 한 남성이 29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에서 테러범이 떨어뜨린 큰 칼을 집어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f

한 남성이 29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에서 테러범이 떨어뜨린 큰 칼을 집어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f

또 외뿔 고래 엄니를 집어 들고 용의자를 쫓아갔던 남성이 폴란드 이민자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이 "영국 사회의 다양성을 상징하는 사례"라며 감사를 표하는 등 이민자의 용감한 행동을 칭찬한 댓글이 이어졌다.
30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에 테러로 희생된 사람들을 추모하는 꽃이 놓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에 테러로 희생된 사람들을 추모하는 꽃이 놓여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도 성명을 통해 "목숨을 걸고 타인을 도운 용감한 시민들에 끝없는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30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 테러 현장에 도착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30일(현지시간) 런던 브리지 테러 현장에 도착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편 이 테러와 관련해 이슬람국가, 즉 IS가 배후를 자처했다. IS는 이번 테러가 ‘지하디스트 그룹을 상대로 싸워온 국가들을 겨냥하라’는 지시에 대한 응답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자신들의 전사 중 한 명이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IS는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