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말 다가오자 北 외부 차단령…평양 서방대사들 트윗 멈췄다

 
북한 주재 요하임 베리스트룀 스웨덴 대사가 10월 15일 오후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경기를 관람하며 찍은 양팀 선수들간 충돌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요아힘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 트위터=연합뉴스]

북한 주재 요하임 베리스트룀 스웨덴 대사가 10월 15일 오후 평양에서 열린 한국과 북한의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경기를 관람하며 찍은 양팀 선수들간 충돌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요아힘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 트위터=연합뉴스]

북한에서 평범한 평양 일상을 트위터에 올려오던 북한 주재 서방 대사들이 트윗을 현저하게 줄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잡은 연말이 다가오자 북한 당국이 ‘외부 차단령’을 내린 때문으로 풀이된다. 

‘평양 특파원’ 불리던 스웨덴·영국 대사, 북한 일상 공개 중단

요하임 베리스트룀 평양 주재 스웨덴 대사는 지난달 9일 평양냉면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곤 한 달 가까이 평양 관련 게시물을 올리지 않고 있다. 10월만 해도 30여 건의 평양 일상을 올렸던 것과 대조적이다. 하루에 많게는 3건의 트윗을 올렸던 베리스트룀 대사는 11월 이후 사실상 트위터 활동을 멈췄다. 그는 10월 15일 카타르 월드컵 평양 남북 축구경기가 초유의 무관중·무중계로 치러질 때 현장에서 경기 동영상을 트위터에 올려 ‘평양 특파원’이란 별칭까지 얻었다. 베리스트룀 대사는 지난 9월부터 평양에 부임해 거의 매일 평양 주민들, 관공서 모습을 트윗에 올려왔다.  
콜린 크룩스 평양 주재 영국 대사는 김정은 위원장이 10월 23일 금강산을 방문해 “너절한 남측시설을 싹 들어내라”고 지시한 직후 보란 듯이 금강산 곳곳을 찾아 생생한 현장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다. 금강산 구룡폭포, 해금강, 삼일포를 비롯해 원산 마식령 스키장까지 내밀한 장소들이 올라왔다.  
콜린 크룩스 평양 주재 영국대사가 10월 19일 트위터에 올린 평양의 결혼식 장면. 모란봉 공원에서 열린 결혼식이다. [크룩스 대사 트위터 캡처]

콜린 크룩스 평양 주재 영국대사가 10월 19일 트위터에 올린 평양의 결혼식 장면. 모란봉 공원에서 열린 결혼식이다. [크룩스 대사 트위터 캡처]

지난해 12월 평양에 부임한 크룩스 대사는 김일성광장, 대동강변, 모란봉공원 등 평양의 일상 풍경을 트위터에 소개해왔다. 그도 한 달에 10~30건의 트윗을 올렸는데 지난달엔 9건이 전부였다. 그마저 중순 이후론 평양 일상 대신 대사관 동정을 올리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  
대북 전문가들은 북한 당국이 이들 대사에게 소셜미디어 사용을 경고한 게 결정적인 배경일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북한 외무성이 평양 주재 모든 외국 대사관에 서한을 보내 북한 사회 관련 정보를 트위터로 공유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지난달 22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북한이 타국 외교관에게까지 ‘외부 소통 금지령’을 내린 건 최근 군사적 위협과 궤를 같이하는 대미·대남 압박 전략이란 분석이 나온다. 
크룩스 평양 주재 영국 대사가 10월 27일 금강산에 오른 모습(위)과 지난달 3일 북한 강원도 지역 추수 모습(아래)이라며 올린 사진.[크룩스 대사 트위터]

크룩스 평양 주재 영국 대사가 10월 27일 금강산에 오른 모습(위)과 지난달 3일 북한 강원도 지역 추수 모습(아래)이라며 올린 사진.[크룩스 대사 트위터]

신범철 아산정책연구원 안보통일센터장은 “북한은 연말 ‘성과’를 내기 위해 무더기 담화를 내고 방사포를 쏘는 등 미국을 향해 총력전 태세”라며 “이런 와중에 서방 대사들이 트윗을 통해 평양 내부 모습을 내보내는 게 대미 압박에 방해가 된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방 대사들의 평양 일상은 북·미 관계가 좋을 땐 북한의 개방적 이미지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따라서 대사들의 소셜미디어 활동을 막은 건 그만큼 엄중한 내부 기류를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최용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안보전략연구실장은 “북한은 외부에서 정보가 들어오고, 내부 정보가 나가는 데 극도로 예민하다”며 “상황이 상황인 만큼 폐쇄국가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이는 듯하다”고 말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