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천서 건물 지붕 붕괴…매몰 2명 구조. 하반신 마비 증상

경기 과천시의 한 공사 현장에서 철거 작업을 하던 건물의 지붕이 무너져 인부 2명이 매몰되는 사고가 났다. 이들은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1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한 건물 철거 현장에서 지붕이 무너져 인부 2명이 매몰됐다가 출동한 소방 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한 건물 철거 현장에서 지붕이 무너져 인부 2명이 매몰됐다가 출동한 소방 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1일 과천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3분쯤 과천시 중앙동의 한 오피스텔 신축공사 현장에서 철거 작업을 하던 중 지붕이 무너져 손모(47)씨와 황모(47)씨가 파묻혔다. 이들은 이날 공사 현장 안에 있던 기존 단층 건물 철거 작업을 진행하는 중이었다.
 
상판(콘크리트)을 지지대로 고정한 뒤 토사 제거 작업을 하던 중 지붕이 무너진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건물은 90% 정도 철거가 완료된 상태였다. 
 

매몰된 인부 2명 모두 하반신 마비 증상 

신고를 접수한 소방 당국은 펌프차와 구급차 등 장비 20대와 소방관 53명을 동원해 이들에 대한 구조작업을 펼쳤다. 사고 발생 2시간쯤 지난 오전 11시57분쯤 손씨를 구조하고 낮 12시48분쯤 황씨도 구조했다.
 
이들은 사고 당시 의식은 있지만, 하반신이 구조물에 깔린 상태였다고 한다. 두 사람 모두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다.
 
하지만 하반신 마비 증상 등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헬기로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