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의겸 "흑석동 집 팔겠다, 차액은 기부" 박지원 “존경한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서울 흑석동 건물을 매각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역시 내가 아는 김의겸 전 대변인이다.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다”며 “존경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은 뒤 “저도 제가 아는 김의겸답지 않게 흑석동 집 문제가 보도될 때 그래선 안 된다 비난했다. 그러나 그는 변명하면서도 정리, 이익의 차액은 기부하겠다고 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누가 김의겸에게 돌을 던질 수 있겠나. 역시 김의겸이다”며 “약속을 지키는, 잘못을 고치는 김의겸. 전 기자, 전 대변인께 박수를 보낸다. 장하다”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앞서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 집을 매각하겠다고 알렸다. “정부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히면서다.
 
그는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고 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로 매각한다. 늦어도 내년 1월 31일까지 계약을 마치겠다”며 “남은 차액은 전액 기부한 뒤 그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또 “평생을 전세살이 했던 제가 어쩌다 투기꾼이 되었나 한심하고 씁쓸하기 그지없다.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 집을 판다고 주워 담을 수는 없지만 저를 너무 욕심꾸러기로만 보지는 말아주셨으면 하는 게 제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재개발 예정 지역인 흑석동 상가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했다. 이 사실이 올해 3월 알려지면서 투기 의혹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