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유시민, 본인 수사 앞두고 예민해졌나…檢 비리 단죄는 당연”

[사진 유튜브 채널 '유시민이 알릴레오']

[사진 유튜브 채널 '유시민이 알릴레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일 ‘검찰이 정치인 관련 비리 첩보를 모으고 있다’고 주장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겨냥해 “검찰보고 비리 단죄하지 말라는 것은 소방서에 불 끄지 말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이사장이 검찰의 정치인 비리 정보 모으는 것에 대해서도 시비를 걸기 시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인이든 그 누구든 비리를 단죄하는 것이 검찰의 주 임무 아니겠나”라며 “비리를 보고도 방관한다면 당연히 검찰을 비판해야겠지만 어떻게 공인이 비리 단죄하겠다는 검찰은 비난하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유 이사장이 조국 사태 이후 갈수록 망가지는 것 같아 무척 안타깝다. 정의와 공정이라는 가치는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검찰에 대한 불타는 적개심만 가득 차 있다”며 “유 이사장이 본인 검찰 수사받는 것에 너무 예민해져 있어서인가. 부디 평정심을 찾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9일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통해 “‘대검찰청에서 그간 지방검찰청과 중앙지검에서 갖고 있던 정치인 관련 비리 첩보를 다 모으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면서 검찰 개혁 법안 저지를 위해 검찰이 이를 활용할 수도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