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출 12개월 연속 '마이너스'…감소율은 6개월 연속 두자릿수

한국의 성장동력인 ‘수출’이 12개월 연속 전년 대비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1월 수출액(통관 기준)이 441억 달러, 수입액이 407억30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달 대비 각각 14.3%·13.0%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은 작년 12월 이후 12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5년 1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9개월 연속 줄어든 이후 최장기간 하강 곡선을 그린 셈이다. 특히 수출액 감소 폭은 6월(-13.8%) 이후 6개월째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 중이다.
 
이에 따라 올해 수출은 2016년(-5.9%) 이후 3년 만에 ‘역성장’이 확실시되며, 2년 연속 6000억 달러 달성 목표도 사실상 무산됐다. 특히 2009년(-13.9%) 이후 10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
 
산업부는 대내외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력인 반도체와 석유화학 업종의 부진이 계속된 데다 대형 해양 플랜트 인도 취소, 조업일수 감소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지난달 반도체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30.8% 줄었고 석유화학은 19.0%, 석유제품은 11.9% 감소를 기록했다. 선박은 62.1% 급감했다.
 
다만 대중 수출 감소 폭이 지난 4월 이후 최저치(-12.2%)를 기록하는 등 둔화했고, 그동안 부진했던 컴퓨터와 무선통신기기 등의 수출이 호조세로 돌아서는 등 일부 회복 조짐도 보였다. 내년 1분기에는 기저효과 등으로 플러스로 전환할 것이라는 게 산업부의 전망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세계경기 둔화,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 등으로 이탈리아를 제외한 10대 수출국 모두 지난달 수출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에 대한 수출은 10.9% 줄고, 수입은 18.5% 감소하며 최근의 감소세가 이어졌지만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