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편스토랑' 정일우 "27살 때 뇌동맥류 판정…3개월마다 검진"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한 정일우. [사진 KBS]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한 정일우. [사진 KBS]

배우 정일우가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과거 뇌동맥류 판정을 받은 사실을 털어놓았다.  
 
정일우는 지난달 29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편스토랑'에서 “27살 때 뇌동맥류 판정을 받았다”며 “시한폭탄 같은 병이라 내가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과 우울증이 몰려와 한동안 집밖에 나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 달 넘게 그러다가 사람이 언제 죽을지 모르는데 내가 해보고 싶은 건 다 해보고 현재를 즐기자는 마음으로 산티아고를 갔다"고 말했다.  
 
정일우는 “산티아고는 배우가 아니라 20대 중반 정일우로 간 것이라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아직 나이가 어리기 때문에 수술할 수 없다”며 “3개월에 한 번씩 검진을 받으며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교통사고로 골반 등에 부상을 당한 정일우는 이후 정밀검사 결과 뇌동맥류 진단을 받았다.  
 
뇌동맥류는 극심한 두통 등으로 재검 요청 시 군 면제 사유가 될 수 있지만 정일우는 재검 요청을 하지 않고 사회복무 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했다.
 
정일우는 지난 1월 제대 후 복귀작이었던 SBS 드라마 ‘해치’ 기자간담회에서 이런 사실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정일우는 “뇌동맥류는 면제 사유지만 군 복무는 국민의 의무니까 많은 고민 끝에 대체 복무를 했다”며 “대체 복무 후 애국심과 자긍심이 많아졌다. 좀 더 떳떳하게 배우 생활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