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인자들" "말 함부로 하지마" 이재정·나경원 과거사법 충돌

11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주변에서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던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지나가자 '20대 국회 이대로 살인자가 되겠습니까'라고 외치며 달려들다 취재진과 엉키고 있다. [뉴스1]

11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주변에서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던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지나가자 '20대 국회 이대로 살인자가 되겠습니까'라고 외치며 달려들다 취재진과 엉키고 있다. [뉴스1]

 “20대 국회 이대로 살인자가 되겠습니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거사법을 두고 충돌했다. 과거사법은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 등을 내용으로 하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 개정안이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과거사법을) 무리하게 요구하고 있고, 일방적으로 통과시켰다”며 “민주당이 요구하는 과거사법에 있어서의 요건은 한마디로 ‘불명확한 사유’를 포함하고 있다. 이 부분을 거둬주면 즉각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유한국당이 신청한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에 대해서도 “선거법을 상정하지 않는 조건이라면 본회의를 열어 필리버스터(로 저지할) 법안에 앞서서 민식이법 등(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등)을 우선 통과시킬 것”이라고 밝힌 뒤 문희상 국회의장실로 향했다.    
 
이때 국회 로텐더홀에서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피켓시위를 하던 이 의원이 나 원내대표를 향해 “20대 국회 이대로 살인자가 되겠습니까”라고 외치면서 달려들었다. 이 과정에서 나 원내대표와 이 의원, 취재진이 엉켜 한바탕 소동이 일었다.
 
이 의원은 나 원내대표에게 “사람을 살려주세요”, “사람이 죽어가고 있어요”라고 외쳤다. 나 원내대표 옆에 있던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누가 사람을 죽이냐”며 “지금 뭐하는 거야. 선거법 왜 그렇게 (날치기) 처리하느냐”고 반박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의원이 계속 소리치자 “민주당이 민주주의를 죽이고 있다”고 맞섰다.
 
이 의원은 또 나 원내대표에게 “웃어요? 사람이 죽어가고 있는데 피가 있고 눈물이 있냐. 이 법을 통과시키지 못하면 20대 국회의원들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방조자들”이라고 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도 격앙된 목소리로 “말 함부로 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한편 국회 앞에서 고공 단식농성을 하던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50)씨는 단식 24일 만인 이날 건강이 악화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최씨는과거사법 통과를 촉구하며 지난 6일 서울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6번 출구 지붕 위에서 단식 농성을 벌여왔다.
 
이 사건은 1975년부터 1987년까지 부랑인을 선도한다는 목적으로 장애인이나 고아 등 3000여명을 불법 감금하고 강제 노역시킨 사건으로 확인된 사망자만 551명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