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도움 2개’ 토트넘, 본머스 꺾고 3연승

본머스전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하는 손흥민(맨 왼쪽). [AP=연합뉴스]

본머스전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하는 손흥민(맨 왼쪽). [AP=연합뉴스]

 
손흥민(27ㆍ토트넘)이 쾌조의 공격 포인트 행진을 이어가며 조세 모리뉴 신임 감독에게 3연승을 안겼다. 프리미어리그 도움 2위에 오르며 ‘특급 어시스터’로서의 역량을 입증했다. 최근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의 상승세도 유지했다.  

본머스 상대로 3-2승
모리뉴 부임 후 3연승

 
토트넘은 1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본머스에 3-2로 이겼다. 토트넘은 시즌 5승(5무4패)째를 거두며 승점 20점을 기록했다. 순위는 5위로 올라갔다. 모리뉴 감독 부임 이후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포함해 3연승으로 ‘감독 교체 효과’를 계속 이어갔다.
 
 델리 알리의 득점을 어시스트한 직후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등번호 7번). [AFP=연합뉴스]

델리 알리의 득점을 어시스트한 직후 기쁨을 나누는 손흥민(등번호 7번).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한 모리뉴호에서 왼쪽 날개 공격수로 나섰다. 전반과 후반에 각각 도움 한 개씩 기록하며 2개의 어시스트를 추가했다. 시즌 5호와 6호. 리그 도움 순위에서 맨체스터 시티의 케빈 더브라위너(9개)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최근 6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상승세도 이어갔다. 에버턴전 도움을 시작으로 츠르베나 즈베즈다전(2골), 셰필드 유나이티드전(1골)까지 줄줄이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A매치 데이 이후에도 상승세는 변함 없었다. 웨스트햄전(1골1도움), 올림피아코스전(1도움)에 이어 본머스를 상대로 도움 2개를 추가했다.
 
본머스전 첫 도움은 전반 21분에 기록했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볼을 손흥민이 받아 상대 골대 정면으로 밀어줬고, 쇄도하던 동료 공격수 델리 알리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무사 시소코의 쐐기골을 도운 뒤 서로 턱을 만져주는 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왼쪽). [EPA=연합뉴스]

무사 시소코의 쐐기골을 도운 뒤 서로 턱을 만져주는 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왼쪽). [EPA=연합뉴스]

 
토트넘이 2-0으로 앞선 후반 24분에는 무사 시소코의 득점을 어시스트했다. 왼쪽 측면에서 손흥민이 올려준 크로스를 시소코가 화려한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43분 교체 아웃돼 벤치로 향하는 손흥민에게 팬들은 기립박수를 보내며 성원을 보내줬다. 영국 축구 전문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매기며 “알리와 시소코의 득점을 도왔다. 손흥민은 골을 넣지 못해 실망한 것 같았지만, 오늘 경기에서 골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것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본머스전 승리 직후 손흥민과 시소코를 함께 안아주는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 뒷편에 손흥민을 응원하는 태극기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본머스전 승리 직후 손흥민과 시소코를 함께 안아주는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 뒷편에 손흥민을 응원하는 태극기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