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인 입맛 사로잡은 한국 라면…한국산 압도적 1위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라면. [사진 코트라 웹사이트 캡처]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라면. [사진 코트라 웹사이트 캡처]

전 세계 라면 소비의 40%를 차지하는 중국에서 한국산 라면이 가장 인기를 끌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해 중국의 전체 수입산 라면 시장에서 한국은 대만을 제치고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30일 코트라에 따르면 중국의 라면 수입액은 2014년 8386만달러(991억원)에서 지난해 2억4000 만달러(2836억원)로 급증했으며, 올해 들어서도 상반기 수입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나 늘었다. 이중 중국이 한국에서 수입한 라면은 2014년 1515만달러(179억원)어치에서 지난해 1억달러(1181억원)어치로 6.6배 수준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트라는 중국의 라면 수입이 급증한 것이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 자체가 계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코트라는 “최근 중국 라면 기업들은 다양한 종류, 고급화, 소포장 트렌드에 맞춰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면서 “중산층의 라면 수요가 늘어나면서 프리미엄 라면 비중도 계속 확대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세계인스턴트라면협회(WINA)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라면 판매량은 약 1036억개로, 이 가운데 38.9%인 402억5000만개가 중국(홍콩 포함)에서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은 지난해 라면 총 판매량이 약 38억2000만개로 세계 8위에 랭크됐다. 
 
세계인스턴트라면협회(WINA)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 세계 라면 판매량은 약 1036억개였다. 이중 40%에 가까운 402억5000만개가 중국에서 팔려나갔다. [자료 세계라면협회(WINA)·코트라]

세계인스턴트라면협회(WINA)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전 세계 라면 판매량은 약 1036억개였다. 이중 40%에 가까운 402억5000만개가 중국에서 팔려나갔다. [자료 세계라면협회(WINA)·코트라]

 
코트라는 보고서에서 “한국 라면 생산업체들은 중국의 중산층 소비 트렌드에 주목하고 프리미엄 라면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야 한다”면서 “한국은 중국에 비해 즉석식품이 비교적 일찍 발달해 다양한 제품 라인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중국 시장 진출의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