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앞서 횃불, 美대사관 신발 투척···경찰, 시민단체 수사키로

민중대회 참가자들이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횃불을 켜고 있다. [뉴시스]

민중대회 참가자들이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횃불을 켜고 있다. [뉴시스]

민중공동행동이 30일 집회 도중 사전에 신고되지 않은 횃불을 켜고, 미국 대사관을 향해 신발을 던지는 등 돌발행위를 벌이다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민주노총·한국진보연대·빈민해방실천연대 등 50여개 시민사회 단체로 구성된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광화문 광장에서 노동법 개정 등 정책을 추진하는 문재인 정부와 정치권을 규탄하는 '2019 전국민중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오후 5시쯤 약 24개의 횃불을 들고 청와대 사랑채를 향해 행진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횃불은 허용된 시위 품목이 아니다"라고 경고 방송했고, 시위대가 불을 하나로 합쳐 거대한 횃불을 만들려고 하자 소화기로 강제진압했다.  
 
종로 경찰서는 이들을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이하 집시법) 위반이라고 보고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 앞서 오후 3시 행사에서 미국 대사관을 향해 신발을 던지는 등 돌발행위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민중공동행동 측 관계자는 집시법 적용은 '과도한 처사'라고 주장하고 있다. 관계자는 "촛불에 대한 상징적 의미였고 불을 지르려는 의도도 아니었다"며 "안전하게 소화할 예정이었는데 오히려 경찰이 도중에 무리하게 와서 소란이 있었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경찰이 그물을 펼친 채 날아오는 물건을 막고 있다.   이날 전국농민회총연맹 회원들은 미국반대를 주장하며 미대사관 방향으로 신발등을 던지며 박 터트리기 퍼포먼스를 진행 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 앞에서 경찰이 그물을 펼친 채 날아오는 물건을 막고 있다. 이날 전국농민회총연맹 회원들은 미국반대를 주장하며 미대사관 방향으로 신발등을 던지며 박 터트리기 퍼포먼스를 진행 했다. [연합뉴스]

신발을 던진 행위에 대해서는 "실제로 위협을 가하려는 것이 아니고 박에 던지는 퍼포먼스였다"며 "사람을 향해 던진 것도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횃불과 신발 퍼포먼스로 현장에서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소화기로 횃불을 끄고 그물망을 설치해 신발을 막았다"며 "주최자와 불법 행위자를 철저히 수사해 사법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