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25 미군 참전용사 부산서 영면…“참 좋은 사람” “안식 찾길”

30일 오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6·25전쟁 참전용사인 고 커드 드레슬러(왼쪽)의 유해 안장식이 열렸다. 그의 아내가 남편의 유해를 안장하기 위해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6·25전쟁 참전용사인 고 커드 드레슬러(왼쪽)의 유해 안장식이 열렸다. 그의 아내가 남편의 유해를 안장하기 위해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6·25 전쟁에 참전한 미군 참전용사 고(故) 커드 드레슬러가 전우들이 묻혀있는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잠들었다.
 
30일 오후 2시30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미국 참전용사 커드 드레슬러의 유해 안장식에는 배우자인 월녀 드레슬러(75)와 유가족, 친구, 미군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해 마지막으로 그를 배웅했다.
 
고인은 지난달 26일 92세 나이로 숨졌다. 참전용사가 사후 유엔기념공원에 개별 안장된 사례는 커드 드레슬러가 10번째다.
 
고인은 1928년 4월 26일생으로 체코슬로바키아에서 태어났으나, 출생 지역이 1938년 독일로 넘어갔다. 16세부터 독일군에서 복무했고, 제2차 세계대전에서 미 해군 포로가 돼 수용소에 수감됐다가 이후 미 육군으로 전향해 미국 시민권을 받게 됐다. 2차 세계대전에 이어 한국전쟁과 베트남 전쟁에도 참전했다. 1973년 한국 근무를 끝으로 21년간의 복무를 마치고 중사로 전역했다. 이후 한국에 거주하면서 한국계 미국인인 월녀씨를 배우자로 맞이해 여생을 보냈다.
 
이날 유해 안장식에는 고인을 추모하는 조총이 발사되고 조곡이 연주됐다. 유가족에겐 성조기가 전달됐다. 유해가 묘지에 안장된 뒤에는 유가족과 참석자들의 헌화가 이어졌다.
 
그의 아내는 “21년 전 남편과 인연을 맺었는데 그는 참 좋은 사람이었다”면서 “고아들을 위해 기부를 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졌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고인의 친구 중 한 명은 “그는 나에게 20년 이상 멘토였고 친한 형이었다”면서 “이제 전우들 옆에서 고인이 안식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용사 고 커드 드레슬러의 유해 안장식에서 그의 아내가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용사 고 커드 드레슬러의 유해 안장식에서 그의 아내가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용사의 유해 안장식. [연합뉴스]

30일 오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용사의 유해 안장식. [연합뉴스]

30일 오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6·25 전쟁 참전용사 유해 안장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부산 남구 유엔기념공원에서 6·25 전쟁 참전용사 유해 안장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