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미경·신보라, 황교안 만류에도 “대한민국 지켜져야…”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0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단식 중인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에게 ‘황교안 대표의 단식 중단 요청’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0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단식 중인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에게 ‘황교안 대표의 단식 중단 요청’을 전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단식으로 쓰러지자 동조 단식에 들어간 정미경·신보라 한국당 최고위원이 30일 황 대표의 만류에도 4일째 동조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두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11시쯤 황 대표의 만류 의사를 전하기 위해 청와대 사랑채 앞 단식농성장을 찾은 박맹우 사무총장에게 단식 중단 거부 의사를 표했다. 이어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과 김명연 수석대변인, 전희경 대변인 등 지도부가 단식 중단을 설득했지만 거부했다.  
 
정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이 지켜져야 우리가 지켜지는 것”이라며 “제가 바라는 것이 있다면 저의 이 단식 투쟁으로 대한민국이 지켜지는 것을 보는 일”이라고 썼다.  
 
신 최고위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단식중단을 요청하신 뜻은 잘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공수처법, 연동형비례제 선거법 철회의 우리의 투쟁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 최고위원으로서 저의 투쟁장소도 이곳”이라며 “흔들림 없이 묵묵히 이곳을 지키겠다”고 전했다.
 
이날 박 사무총장에 따르면 황 대표는 “(단식을) 중단시켰으면 좋겠다”며 “제가 나와서 (단식)하면 좋은데 거동이 어려운 실정이라 총장이 말렸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 사무총장은 단식장소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도 설득했지만 계속 단식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도저히 지금 만류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의 몸으로 단식하는 것이 무리고 만류를 위해서 대표의 지시를 받고 왔는데 도저히 결과적으로 만류가 잘 되지 않는다”며 “아직 현안이 제대로 풀리지 않고 있고 이런 상황에서 단식을 중단하기가 할 수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사자들이 생각보다 완강하게 거부하는데, 내일이고 모레고 계속 설득하겠다”고 덧붙였다.  
 
애초 두 최고위원 다음으로 김성원 대변인이 같은 장소에서 단식을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김 의원의 단식은 일단 보류됐다.  
 
30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단식 중인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 [연합뉴스]

30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단식 중인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