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운하 "송철호와 울산 장어집 회동? 저급한 허위보도"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이 28일 오전 대전시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이 28일 오전 대전시 서구 대전지방경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장어집 회동'을 비롯한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해 "저급한 허위(거짓) 보도"라고 반박했다.
 
황 청장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어집 회동에 (현 울산시장) 송철호, 서울에서 온 인사(특감반)가 같이 있었다는 명백한 허위보도가 나왔다"며 "강력히 규탄하며 정정 보도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한 언론은 검찰이 지난해 1월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이 송철호 민주당 울산시장 후보, 현지 경찰관, '서울에서 온 인사' 등 4명과 울산 한 장어집에서 만난 단서를 확보해 수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또 이 자리에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 관련 논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검찰이 보고있다고도 전했다.
 
황 청장은 "무엇을 위해 이런 저급한 허위보도를 계속하느냐"며 "영문을 모르는 국민을 혼란에 빠트리는 허위보도는 나라의 근본을 무너트리는 악질적 범죄행위"라고 일갈했다.
 
또 김기현 전 시장 동생의 아파트 건설 비리 연루 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수사팀이 교체된 배경에 대해 "명백한 허위보고를 한 책임을 물어 문책 인사를 한 것"이라며 "수사 의지가 없어 (수사팀을) 교체했다는 건 왜곡"이라고 설명했다.
 
황 청장은 '허위보도 소스'는 항상 검찰에서 나온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는 "검찰이 아니고는 알 수 없는 내용이 단독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쏟아진다"며 "검찰이 시나리오를 써놓고 그 방향으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토로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선 검찰 농간과 악의적 언론보도에 현혹되시지 않길 바란다"며 "머지않아 진실은 밝혀질 것이다. 해가 뜨면 시야를 가렸던 아침안개는 사라지기 마련"이라고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