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韓대사관, 기다리라더니···" 탈북민 10명 베트남서 잡혀 추방

[연합뉴스]

[연합뉴스]

탈북민 10여명이 29일 베트남 당국에 체포된 후 중국으로 추방된 것으로 전해졌다. 탈북민 지원단체는 한국 외교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아무런 조취를 취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30일 외교부 측에 따르면 이들은 전날 오전 베트남 중북부의 라오스 접경 지역에서 국경경비를 책임지는 현지 당국에 적발됐다. 이날 적발된 탈북민은 총 10명으로, 10대 탈북 꽃제비와 20대 남성 2명, 20대에서 50대까지 탈북 여성 7명이다.  
 
이들은 지난 21일 탈북민 브로커의 안내를 받아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진입했으며, 이틀 뒤 라오스로 향하던 중 베트남 당국에 체포돼 28일 중국으로 추방됐다. 추방된 탈북민들은 다음날 검거 당시와 동일한 루트로 베트남에 재진입을 시도하다 또다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는 "현재 체포된 사람은 10명이고 별도 4명은 다른 곳에 숨어있다"며 "4명은 브로커와 가족들로 주변에 숨어있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체포 당시 베트남주재 한국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기다리라는 말만 한 채, 찾아오지도 전화 한 통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외교부 측은 탈북민들의 체포 사실을 인지한 직후 관련국 정부와 접촉해 적극적 조치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관련국 관계, 탈북민 신변안전 때문에 구체적인 상황을 공개할 수 없는 점을 양해해달라"면서 "관련된 분들과도 불과 어제까지만 해도 면담하고 소통하던 중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베트남은 지난 2004년 7월 베트남 현지 보호소에서 한국행을 기다리며 머무는 탈북민들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며 한국 정부에 이들을 데리고 갈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당시 400여명의 탈북민이 두 대의 항공편을 이용해 한국해 들어온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