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강인, 허벅지 부상으로 당분간 재활

'이강인이 허벅지 부상으로 당분간 경기에 나서지 못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이강인이 허벅지 부상으로 당분간 경기에 나서지 못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이강인(18·발렌시아)이 허벅지 근육을 다쳐 당분간 경기에 나서지 못한다.
 
발렌시아는 30일(한국시각) 구단 홈페이지에 "이강인이 왼쪽 허벅지 앞쪽 근육을 다쳤다"며 "몸 상태를 앞으로 며칠 동안 계속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강인은 12월 1일 비야 레알전 소집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강인은 지난 28일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첼시전 후반 33분에 교체 출전 직후 왼쪽 다리에 통증을 느꼈다. 그는 종료 휘슬이 울리자 주저앉았다. 팀 의료진은 그를 부축해 라커룸으로 갔다. 
 
이강인의 재활기간은 한 달 이상 걸릴 전망이다. 스페인 수페르데포르테는 "이강인이 발렌시아의 부상자 명단에 추가됐다"면서 "이강인은 한 달에서 한 달 반가량 뛸 수 없을 것이다"라고 예상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