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도 패션에 ‘TPO’ 따진다…“불건전한 옷차림 정신 병들게 해”

평양 시민들이 거리를 지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 시민들이 거리를 지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에서도 ‘TPO’(time·place·occasion, 시간·장소·상황)라는 단어가 통용될까. 그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옷차림에서 TPO를 엄격히 따진다는 사실은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드러난다.
 
노동신문은 30일 ‘옷차림과 예절’ 제목 기사에서 “옷차림 예절을 잘 지키는 것은 우리 민족의 고유한 미풍”이라며 상황과 장소에 맞는 옷차림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노동신문은 “먼 옛날부터 우리 인민들은 우수한 옷차림 예절을 창조하고 발전시켜 왔다”며 “방 안에 있을 때, 밖에 나설 때, 명절에 입는 옷을 비롯해 때와 장소의 특성에 맞게 옷차림을 언제나 깨끗하면서도 고상하게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정치 행사에 참여하거나 영화관과 같은 공공장소에 갈 때 옷차림을 문화성 있게 하는 것은 누구나 지켜야 할 공중예의 도덕”이며 “이와 어긋나는 비문화적이고 비도덕적인 옷차림을 하면 다른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주고 행사의 분위기를 떨구게 된다”고 지적했다.
평양 창전거리에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평양 창전거리에서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즐거운 분위기가 넘치는 장소에 갈 때는 옷차림을 화려하고 아름답게, 제삿집 같은 곳에 갈 때는 단조롭고 검소하게 한다”고 주문했다.
 
신문은 또 “여성들을 비롯해 사람들 누구나가 옷을 자기 나이와 몸매에 어울리게 입는 것도 다 사회 도덕”이라며 개인별 특성에 맞는 옷 입기를 권장했다.
 
신문은 “불건전하며 예의에 어긋나는 옷차림은 정신을 병들게 하고 인간다운 면모를 잃게 한다”며 “사회를 사상적으로, 도덕적으로 변질시켜 사회주의의 본태를 흐리게 하는 엄중한 후과를 초래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옷차림에 “인민의 검박하고 겸손한 품성이 잘 반영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북한은 1990년대 말 '고난의 행군'을 거치며 주민들에게 ‘단정한 외양’을 강조하는 등 도덕적 기풍 확립에 신경을 써왔다.
 
더욱이 시장경제 시스템의 일부 도입으로 외부 문물이 지속해서 유입됨에 따라 청소년과 주민들에게 단정한 옷차림과 헤어스타일을 주문하면서 이완 현상을 막고 내부 기강 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