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초생활비 2억 부정수급…‘베이비 박스’목사 검찰 송치

서울 난곡동 베이비박스. [중앙포토]

서울 난곡동 베이비박스. [중앙포토]

부모들이 양육을 포기한 영아를 임시로 보호하는 간이 보호시설인 ‘베이비 박스’를 운영해 유명해진 목사가 2억원대 기초생활비를 부정으로 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주사랑공동체 이모(65) 목사를 사회보장급여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금천구청은 이 목사가 2014년 7월부터 올해 4월까지 소득신고 의무를 어긴 채 기초생활수급 자격을 유지하면서 기초생활수급비로 2억900만원을 부당하게 받았다며 이 목사 부부를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이 사건을 조사한 끝에 이 목사 측이 위법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이 목사는 2009년 12월 국내에선 처음으로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베이비 박스를 설치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후 10년 동안 이 목사가 설치한 베이비 박스에는 1600명의 아이가 맡겨졌다.
 
이 목사는 기초생활비 수급을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자 주사랑공동체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하고 “법과 질서를 알지 못해 여기까지 오게 됐고, 부정수급에 대한 법적 책임을 피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금천구청이 이 사건을 경찰에 고발할 당시에는 이 목사가 주사랑공동체 후원금을 사적으로 썼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의혹에 대해 이 목사는 “부정하게 사용하지 않았다고 단정할 수 있다”며 “이제까지 후원금을 부정하게 사용하겠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