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스에서 짜증나는 승객 2위, 넓은 자리 차지…1위는?

서울시 마을버스. [연합뉴스]

서울시 마을버스. [연합뉴스]

서울 마을버스 이용객들은 '뻔뻔한 새치기'를 가장 싫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서울시의회는 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마을버스 서비스 만족도 여론조사'를 공개했다. 마을버스 대상은 서울에서 운영하는 마을버스 업체 138개, 노선 251개, 차량 1584대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버스 이용 시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응답자의 14.0%가 새치기를 꼽았다.
 
이어 '넓은 자리를 혼자 차지한 사람' 12.2%, '술 냄새가 진동하는 사람' 11.4%, '타인에게 의도적으로 몸을 밀착하는 사람' 10.8% 등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새치기'(17.2%)를, 여성은 '넓은 자리 차지'(13.2%)를 가장 싫어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점 척도로 측정한 응답자들의 마을버스 이용 만족도는 전반적으로 5.0점 중간 수준을 넘었다.
 
항목별로 보면 마을버스 배차 시간 만족도는 5.5점으로 응답자들이 체감하는 마을버스 배차 시간은 10~15분이 46.4%로 가장 많았다. 이어 15~20분 27.8%, 20분 이상 13.4%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평균 배차 시간은 13.8분으로 나타났다.
 
배차시간에 불만족한 응답자 가운데 48.5%는 4~5분이 적정한 배차시간이라고 답했다.
 
다른 분야 만족도는 승·하차 지점의 적정성 5.76점, 이동 속도 5.74점, 이동 거리 5.78점, 첫차 시간 6.24점, 막차 시간 5.93점 등으로 모두 5.0 점 이상의 점수를 받았다.
 
다만 첫차와 막차 시간이 바뀔 경우 첫차는 41.7분 앞당겨지고 막차는 58.0분 늦춰지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마을버스 내 성추행에 대한 불안감은 여성 4.43점, 남성 3.11점, 평균 3.77점이었다. 연령별로는 10대가 4.02점으로 가장 높고 60대 이상이 3.96점으로 두 번째였다.
 
환경을 고려한 친환경 엔진 도입 필요성은 평균 6.71점을 기록했다. 특히 10대(6.98점)와 20대(6.97점)가 평균을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