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민식이법 처리하자고 했지만 민주당이 거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밤 국회를 나서며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한국당은 올해 정기국회가 끝날 때까지 '필리버스터'를 통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저지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밤 국회를 나서며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한국당은 올해 정기국회가 끝날 때까지 '필리버스터'를 통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저지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여당에) 민식이법(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등)을 처리하자고 했지만, 오히려 더불어민주당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철회하지 않는 한 아무것도 못하겠다고 거부하며 (책임을) 거꾸로 덮어씌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김민식 군 어머니가 한국당에 민식이법을 협상 조건으로 선거법 직권상정 철회 요구한 것에 대해 “저희는 그것을 조건으로 걸지 않았다”며 “사실상 선거법은 여야4당 합의가 되지 않아(본회의에) 올릴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필리버스터와 관련, “황교안 대표와도 의견을 나눴고 황 대표도 이 부분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불법적인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철회하지 않고 있다.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공정한 협상을 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소수당으로서는 정기국회 내에 필리버스터 권한을 행사해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고 패스트트랙을 철회하는 효과가 나올 수 있는 최소한의 권한을 행사하려 했지만, 이 권한마저도 국회의장이 거부하면서 이런 사태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우리당이 국회의장이던 시절 테러방지법이 필리버스터 대상이었다”며 “당시 속기록을 보면 이 안건에 대해 이종걸 의원을 비롯한 백몇 명의 의원들로부터 무제한 토론이 있었다. 오늘 문 의장은 국회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는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필리버스터 권한이 한개라고 정확히는 말씀드릴 수 없다”며 “5개 정도만 보장하면 나머진 전부 철회하겠다고도 얘기했지만 민주당이 본회의 안 들어 온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이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최종적으로 어떤 법이 통과됐는지 모르지만 급한 것은 해드릴 것”이라며 “우리가 전부 필리버스터 할 필요는 없다”고 부연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본회의가 무산돼 새롭게 (필리버스터를) 신청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향후 추가 필리버스터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