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검찰, 정치인 비리 자료 모으고 있다는 첩보 입수”

[사진 유튜브 채널 '유시민이 알릴레오']

[사진 유튜브 채널 '유시민이 알릴레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이 정치인 비리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안이 포함된 패스트트랙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서라는 게 유 이사장의 주장이다.
 
유 이사장은 29일 유튜브를 통해 “특수부라 불리던 검찰의 직접수사 부서들이 거의 없어지거나 축소됐다”며 “예전 같으면 이것만 해도 검찰 조직이 상당한 진통을 겪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법무부는 검찰 개혁안을 밀고 나가고, 국회에서는 패스트트랙에 검찰 권력의 절반을 잘라내는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포함했으며 검사도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공수처 설치까지 거론되고 있다는 게 유 이사장의 시각이다.  
 
그는 “검찰이 이걸 막으려고 노력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광범위한 저항이 있다고 한다”며 “대검에서 그동안 각 지방검찰청과 중앙지검에서 갖고 있던 정치인 관련 비리 정보를 다 모으고 있다는 첩보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야 어디를 겨냥한다는 말은 안 하겠지만 조만간 이 국면에서 의원들의 비리를 터트릴 것이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방송에 출연한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름 사이에 그걸 막 터트릴 수 있겠느냐”며 “비리는 개인의 문제기에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우 의원은 “검찰 개혁은 원안대로 갈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처럼 의석수가 있는 곳에서 요구하면 법안 통과를 위해 조금 받아줄 수는 있어도 큰 틀을 벗어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 이사장은 “지금의 윤석열 체제 검찰에서는 불가능한 일이 없다고 본다. 패스트트랙 국면이 길면 연말까지 갈 수도 있다”며 “우리 방송에서 검찰을 하도 때리니까 모니터링을 한다고 하더라. 혹시나 이런 일이 일어난다고 해도 검찰 개혁안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말을 들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검찰 개혁 법안은 국회에서 통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검찰은) 어리석은 판단 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대꾸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이 이날 정기국회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선언하면서 다음 달 10일 끝나는 20대 정기국회 회기 내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한국당은 다음 본회의에서도 모든 안건에 필리버스터를 신청해 법안 처리를 저지하겠다는 방침이다. 반면 민주당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이번 정기국회 내에 반드시 패스트트랙에 올라있는 선거제, 검찰개혁 법안에 내년도 예산안까지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