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린캠퍼스' 선언 무색…온실가스 뿜어대는 서울대



[앵커]



대학들의 에너지 사용이 늘면서 온실가스 배출도 크게 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서울대학교가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내뿜은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그린캠퍼스를 만들겠다는 선언이 무색해졌습니다.



박상욱 기자입니다.



[기자]



수많은 건물로 뒤덮인 서울



이 중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내뿜는 곳은?



1위 서울대학교

2018년 14만2299톤

(자료:한국그린캠퍼스협의회)



2018년 탄소배출권

6억원 어치 구매



'그린 캠퍼스' 선언했지만…

현실은



우리나라 건물의 업종별 에너지 사용량을 살펴보면, 대학의 비중은 12.5%로 아파트에 이어 2위입니다.



에너지 소비는 곧 온실가스 배출로 이어지다 보니 '탄소배출권 거래제'의 대상이 되는 곳도 전국 15곳에 달합니다.



냉난방 효율 떨어지는 낡은 건물

무심코 켜둔 전등, 전자제품…



서울소재 대학 32곳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약 40만 톤.



4인 가족 기준, 15만 5천 가구가 내뿜는 양과 맞먹습니다.



이를 흡수하려면, 30년 된 참나무 4045만 그루 또는 남산 40개 규모가 필요합니다.



국제협약 맺고 자발적 감축 나선 해외 대학



미국 하버드대학교, CO2 배출 30% 줄여

"2026년까지 '탄소 중립', 2050년까지 100% 재생에너지로 충당"



일본 도쿄대학교, 저탄소 캠퍼스 만들어 CO2 배출 15% 줄여

"2030년까지 50% 감축 목표"



우리 대학들도 적극적으로 탄소 배출 줄이기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큽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 영상그래픽 : 한영주)

JTBC 핫클릭

줄어들 기미 없는 온실가스…"30년 뒤 3억명 침수 피해" 정부 "온실가스 24% 감축" 목표라지만…방안 뜯어보니 '탈 디젤 정책'에 가솔린차로…더 늘어난 '온실가스' "온실가스 이대로라면 지구 기온 3.4도↑" 유엔의 경고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