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홍콩인권법에 中 보복 시사 “美의원 입국 거부 권리 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중앙포토]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중앙포토]

중국 정부의 거듭된 ‘경고’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7일 홍콩인권법안에 서명했다. 이에 중국은 법을 만드는 데 관여한 미국 의원의 중국 입국을 막을 것임을 시사했다.
 

겅솽 대변인 “입국 불허 여부는 한 나라 주권”
인권법으로 中 고위층 美 입국거부 가능 의식
“미국에 반격할 것…중국 의지 과소평가 말라”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이 홍콩 인권법안을 작성한 미국 의원들의 중국(홍콩·마카오 포함) 입국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중국 매체들의 보도에 대해 “중국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구체적인 반응을 내놓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하지만 원론적인 입장을 말하자면 비자 문제는 한 나라의 주권이니 중국 정부가 누구를 입국시키고 누구를 불허할지 당연히 결정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환영받지 않는 사람은 당연히 입국 허용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콩인권법안에 관련된 미국 의원들의 중국 입국을 거부할 수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28일 오후 홍콩 센트럴 에딘버러 광장에서 열린 미국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 통과 추수감사절 집회에서 홍콩 시민들이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28일 오후 홍콩 센트럴 에딘버러 광장에서 열린 미국 인권 및 민주주의 법안 통과 추수감사절 집회에서 홍콩 시민들이 성조기를 흔들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겅 대변인은 또 홍콩인권법안 제정과 관련해 중국이 어떤 강력한 반격 조치를 할 것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을 꺼렸다. 그러면서도 “중국은 엄정한 교섭과 강력한 항의를 해왔고 중국 정부와 인민은 미국의 이번 조치에 단호히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홍콩과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노골적인 패권 행위”라며 “중국 내정에 개입하고 이익을 해치는 미국의 행위에 대해 반드시 강력한 조치를 해서 결연히 반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中 외교부 “미국, 음흉하고 악랄하다”

겅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홍콩인권법안의 내용과 관련이 있다. 법안은 홍콩에서 인권 침해를 저지르는 사람들에 대해 미국이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미국이 홍콩의 자치 수준을 매년 검증해 인권 범죄를 일으킨 중국 정부 관계자에 대해 비자 발급을 제한하거나 자산을 동결할 수 있다. 중국 고위층의 해외 자산이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중국으로선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는 법안이다.
중국 외교부와 국무원 홍콩ㆍ마카오판공실, 홍콩 연락판공실이 28일 미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안’ 서명에 대해 ’중국은 내정 간섭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강력 반발했다. [인민일보 캡쳐]

중국 외교부와 국무원 홍콩ㆍ마카오판공실, 홍콩 연락판공실이 28일 미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인권법안’ 서명에 대해 ’중국은 내정 간섭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강력 반발했다. [인민일보 캡쳐]

 
중국 외교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 소식이 알려진 28일 오전 강한 비난 성명을 낸 이유다. 외교부는 성명에서 “(홍콩인권법 서명은) 중국 내정에 엄중하게 간섭하는 것이며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하는 것”이라며 “미국이 법치를 유린하는 홍콩의 폭력범죄 분자 뒤에 서서 이들의 사기를 북돋워 주는 건 그 성질이 극도로 악질적인 것이고 또 그 마음 쓰임이 십분 음흉하고 악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