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한국당 필리버스터에 "30년 정치생활 이런 꼴 처음"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9일 오후 국회 본청 로덴더홀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규탄 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운데)가 29일 오후 국회 본청 로덴더홀 앞 계단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규탄 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회의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신청한 데 대해 “정말로 상상도 못 한 일이 벌어졌다”며 “제가 30년 정치했지만 이런 꼴은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진행된 한국당 규탄대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을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오늘 처리될 법안은 국민을 위한 민생법안이 대부분이었다. 여야가 합의하고 법사위까지 다 통과한 법들이다”며 “민생법안을 필리버스터로 통과 못 하게 하는 것은 국회를 마비시키는 것과 똑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생법안을 볼모로 20대 국회 전체를 식물국회 만들어 자신의 이익에 반하는 그 어떤 법안도 통과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이제 얼마 남지 않은 20대 국회에서 더 이상 아무것도 못 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상식적인 정치를 하라. 머리 깎고 단식하고 국회를 마비시키고, 이게 정상적인 정당인가”라며 “선거법은 우리가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다. 선거법, 검찰개혁법 반드시 이번 국회에서 통과시켜 나라를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참을 만큼 참았다. 더 이상 참지 않겠다”며 “국민을 위해, 나라를 위해 반드시 정치개혁, 사법개혁, 선거개혁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