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항공대 산학협력단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산자부 장관상 수상

한국항공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 이상철)이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KINPEX)’ 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하여 27일부터 3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은 우수특허기술의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한 행사다. 특허 등록 또는 출원된 발명품 중 기술성과 사업성이 높은 발명품만을 선정하여 시상하고 사업화를 지원한다.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한국항공대 산학협력단의 입자분리장치.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한국항공대 산학협력단의 입자분리장치.

한국항공대 산학협력단은 항공우주 및 기계공학부 김병규 교수가 개발한 특허기술인 ‘음의 유전 영동력 기반의 입자분리 장치 및 이를 이용한 입자분리 방법’(특허 제10-1583633호)을 출품하여 이번 상을 수상했다. 이 기술은 음의 유전 영동력(비균일한 전기장 내에서 중성입자가 받는 힘)을 이용하여 입자를 분리하는 간단한 구성의 입자분리 장치로, 조립이 간단지만 처리량과 분리효율은 극대화했다. 세포의 유전적 특성을 이용해 분리하기 때문에 전·후 처리가 필요 없고, 저전압에서도 분리가 가능해 세포 손상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향후 신약 개발, 암세포 진단, 줄기세포 치료 등 의료분야에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한국항공대 김병규 교수.

2019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한국항공대 김병규 교수.

김병규 교수는 “2015년 기준으로 2.4조 원 규모인 전 세계 세포분석기 시장은 연 평균 8%씩 성장하고 있는 고성장 산업으로, 향후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보일 걸로 전망된다”면서 “이 기술이 널리 보급되어 생명과학 및 임상진단 분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한국항공대 산학협력단은 이번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에서 전시관을 운영하여, 입자분리 장치를 소개하고 다양한 사업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