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기부·정보기술연구원이 마련한 ‘차세대 정보보안 인재 축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한국정보기술연구원(원장 유준상)은 29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2019 사이버 가디언즈 컨퍼런스’를 성황리에 개최하였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청소년 대상으로 개최한 ‘2019 사이버 가디언즈 컨퍼런스’는 2017년부터 시작하여 올해로 3회차를 맞이하였으며, 사이버 가디언즈 활동 지원사업을 홍보하고 정보보안 분야에 대한 저변 확대를 위해 마련되었다.
 
첫 번째로 열린 기조강연 시간에는 한국창의과학진흥협회 권희춘 회장이 “인공지능 드론의 미래와 보안성”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하고 있는 드론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하였고, 무대에서 직접 드론을 시연하며 학생들의 많은 흥미를 유도하였다.
 
이어진 학교별 주제 발표 시간에는 올해 사이버 가디언즈 정보보안 교육 운영 지원사업에 참여 중인 6개 고등학교* 대표 학생이 해당 사업을 통해 학습한 내용 가운데 관심 주제를 직접 선정하고 발표하여 행사의 의미를 더하였다.
 
오후 시간에는 지난 3월에 마친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est of the Best, 이하 BoB) 7기 가운데 최우수 인재 10명(Best 10)에 선정되었던 임홍렬·김지섭 수료생이 BoB 교육의 일환인 팀 프로젝트로 수행한 “IoT HUB 취약점 분석을 통한 IoT 네트워크 보안성 연구”라는 주제로 발표하여 향후 BoB에 지원을 희망하는 많은 청소년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이와 함께 BoB의 우수성을 알렸다.
 
이어서 정보보안 교육용 유튜브인‘커버로스’채널을 운영하는 것으로 더욱 유명한 블랙펄시큐리티 김주영 선임연구원이 “쇼단(SHODAN)을 말해봐!”라는 주제로 보안 취약점을 가진 시스템 검색엔진인 쇼단을 활용하여 모의해킹 과정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시연을 진행하였다.
 
마지막 시간에는 1세대 화이트햇 해커 출신인 고려대학교 김경곤 교수가 “사이버 보안 커리어 로드맵”을 주제로 본인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 정보보안 관련 직업과 회사를 소개하며 향후 정보보안 분야 진출을 고민하는 청소년들에게 청사진을 제시하였다.
 
컨퍼런스를 주관한 한국정보기술연구원의 유준상 원장은 “5G 시대의 급속한 변화와 경쟁의 흐름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양질의 고급 정보보안 전문가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하며 “사이버 가디언즈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들이 정보보안 역량을 향상시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나갈 리더가 되길 바란다”고 행사에 참여한 청소년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하였다.
 
한편 이날 열린 사이버 가디언즈 주니어 임명식에서는 컨퍼런스 발표자 학생인 부천공업고등학교 문조영(3학년)·신현빈(3학년), 서울아이티고등학교 김윤환(1학년), 성남테크노과학고등학교 구지원(1학년), 세명컴퓨터고등학교 이준석(2학년), 한국디지털미디어고등학교 이주창(3학년), 한세사이버보안고등학교 김정진(1학년) 등 총 7명이 차세대 정보보안 전문가로 성장할 사이버 가디언즈 주니어로 임명되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