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우 "백원우, 버닝썬 윤 총경 통해 수사 상황까지 확인"

[사진 유튜브 채널 '김태우TV' 캡처]

[사진 유튜브 채널 '김태우TV' 캡처]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검찰수사관)은 29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민정비서관실 소관 업무를 벗어나 특감반 이인걸 특감반장을 압박해 강제로 첩보를 이첩시켰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김태우TV’에서 백 전 비서관이 수사를 압박했다는 첩보 내용과 이첩 경위를 구체적으로 밝히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관련기사

그는 “2017년 8월쯤 특감반에서 모 선배를 통해 제보자를 소개받아 광화문 일대에서 엄청난 양의 첩보 자료를 받았다. 내용을 분석해보니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무성 의원, 해수부 4급 이하의 공직자들, 해운 업체 등이 그 대상이었다. A (해운)업체가 경쟁사인 B 업체의 유착 관계를 제보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보고서 형태로 작성해 수사기록과 함께 이인걸 특감반장에게 정식으로 넘겼더니, 이인걸 반장이 ‘너무 민간 업자들 간의 이권 다툼에 개입한 게 아니냐’며 속칭 ‘킬’시켰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에 따르면 그로부터 한 달여 뒤 이인걸 반장은 해당 자료를 다시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 ‘백원우 비서관에 혼났다’는 말을 꺼내면서다. 
 
당시 이인걸 반장은 “(제보한) 해운(업체) 사장인지 회장인지가 백원우 비서관에게 전화했는지 ‘김태우가 적폐청산 관련해 좋은 첩보를 썼다는데 왜 이첩시키지 않았냐’고 질책받았다”고 말했다고 김 전 수사관은 전했다.
 
그는 “이인걸 반장은 아주 미안해하는 표정으로 (자료를) 달라고 요청했다”며 “이후 증빙자료를 첨부해서 목차까지 한 페이지로 만들어서 견출지에 증빙 번호까지 써서 이인걸 반장에게 건네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랬더니 이인걸 반장은 특감반 업무용 차를 타고 청와대 경내에 있는 반부패비서관실로 올라가 문모 경정에게 (자료를) 전해줬고, 이 사건은 경찰청으로 이첩됐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다시 한 달 후인 2017년 가을쯤 제 휴대전화로 모르는 번호가 걸려왔다. 자신을 민정비서관실 윤규근 국장이라고 소개했다. 버닝썬 윤 총경이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윤 총경을 전혀 알지도 못했고 처음 통화하는 사이였는데 말투가 상당히 고압적이었다”면서 “(그가) ‘우리 백원우 비서관님이 특감반에 이첩하라고 한 사건이 있다고 하던데 그 사건 진행 상황이 어떻게 되어가느냐’고 물었다”고 주장했다.
 
김 전 수사관은 “반부패비서관실과 민정비서관실은 한마디로 부서가 다르다. 둘 다 같은 민정수석실이긴 하지만 공식적인 교류가 전혀 없다. 그런데 이름조차 모르던 윤규근이라는 사람이 전화가 온 것”이라며 “백원우는 이렇게 자기 심복인 윤 총경을 통해 자기가 특감반에 이첩시키라고 했던 사안의 진행 상황까지 확인해갔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백원우의 민정비서관실은 공직자 감찰 권한도 없고 비리 수사를 이첩할 권한도 없다. 민심 동향을 수집하고 친인척 관리만 하는 곳”이라며 “공직자나 범죄 비리 관련 첩보를 이첩시키고 지시하는 것은 월권이고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