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혜의혹 우리들병원, 대선앞둔 2017년 초에도 800억 대출"

 
청담 우리들병원 [중앙포토]

청담 우리들병원 [중앙포토]

2012년 대선 무렵 거액 대출과 관련해 정치권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우리들병원이 2017년 대선 전에도 수 백억원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심재철 자유한국당의 산업은행 자료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9일 산업은행으로부터 확보한  ‘2012년 이후 유동화 대출 및 대출채권발행 현황자료’를 토대로 “우리들 병원이 2017년 1월 13일 796억원을 대출받았다”며 “이 당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회에서 탄핵돼 조기 대선이 확실시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우리들병원은 2012년 12월 13일에도 산업은행에서 1100억 원, 산은 계열 은행에서 300억 원 등 총 1400억원을 대출받았다. 이때도 대선을 5일 앞둔 시점이었다.
 
한국당 측은 우리들병원의 이상호 대표가 2012년 산업은행에서 대출을 받으면서 앞서 신한은행과 맺은 260억원의 연대 보증계약이 문제가 되자 연대 보증명단에서 빠진 점과 담보 여력이 충분히 고려되어 거액 대출이 진행됐는지를 추궁하고 있다.
 

심 의원은 “우리들병원이 담보 여력이 넘는 금액을 대출받은 경위와 두 번의 대선 직전 이뤄진 대출금의 용처가 산업은행 대출 의혹의 핵심”이라고 지적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한 한국당 관계자는 “2012년 대출 과정에서 연대보증인에서 한 명이 빠진다면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인사를 넣거나, 그에 버금가는 부동산 등을 담보로 잡아야 하는데 당시 신한은행과 산업은행은 이런 과정 없이 이씨의 편의를 봐줬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 과정에서 다른 연대 보증인인 신모씨는 언론과의 인터뷰 등을 통해 “신한은행 직원들이 내 동의 없이 이씨를 연대 보증인에서 빼주는 바람에 뒤집어썼다”고 주장하고 있다.
 

야권에서 우리들병원의 대선 직전 대출에 대해 날을 세우는 것은 이상호 우리들병원 회장과 여권과의 관계 때문이다.
 
이상호 우리들병원 회장은 지난 2003년 노 전 대통령 허리 수술을 집도했다. 이 회장의 전 부인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후원자였으며 문 대통령의 저서 감수를 맡았을 정도로 가까운 사이다. 우리들제약은 2012년과 2018년 대선에서 문 대통령 관련 테마주로 분류되기도 했다.
 
이 원장과 연대보증인을 함께 섰던 신모씨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을 지낸 윤규근 총장 등이 이에 깊숙이 연관되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여권에선 ”안면이 있던 신씨의 민원을 은행 측에 전달해준 것밖에 없다. 전혀 외압을 넣은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