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LG유플, 어르신에 야동 문자보내 데이터 폭탄 조장"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LG 유플러스가 어르신들 바가지 고가요금제 유치를 위해 야동 데이터폭탄을 조직적으로 보낸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LG 유플러스가 어르신들 바가지 고가요금제 유치를 위해 야동 데이터폭탄을 조직적으로 보낸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LG유플러스(LG U+) 이동통신사가 야동마케팅으로 데이터 요금 폭탄을 조장해 국민들에게 바가지를 씌웠다”며 검찰과 공정위에서 통신사의 불법 영업 행위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29일 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LG유플러스 이동통신사가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데이터 과다 사용을 유도하기 위해 ‘야한 동영상’(야동) 링크를 문자로 발송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대리점주 제보에 의하면 서울의 본사 직영대리점에서 신규 가입 후, 고가 요금제를 유지하는 3개월 동안 수도권 고령 가입자 1000명 이상에게 야한 동영상을 문자로 보내 데이터를 사용하게 했다”며 “그 후 데이터 소비량이 많아 요금제를 낮추면 더 큰 피해를 보는 것처럼 유도해 고가요금제를 유인하도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LG 유플러스 본사 직원과 대리점 직원의 대화 녹취 내용. [사진 하태경 의원실 제공]

LG 유플러스 본사 직원과 대리점 직원의 대화 녹취 내용. [사진 하태경 의원실 제공]

 
하 의원은 “경북지점에서는 동대구, 경주, 포항을 관리하던 본사 지점장이 가맹점주 교육을 하면서 야동마케팅으로 고객을 유인하도록 권장했다”고 고발했다.
 
그는 “직원교육 자료에도 고객에게 성인물을 권장하는 내용과 사진이 적나라하게 나와 있고 이를 고객유인의 주요 방법으로 소개하고 있다”며 “본사는 각 지역 대리점 대표에게 강압적으로 고가요금제 방침을 요구하고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하면 강제교육과 영업정지 협박도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하 의원은 “제보자에 의하면 본사에서는 이러한 야동마케팅을 실행한 지점을 우수사례로 뽑아 해당 점장에게 최소 수백만원의 보너스까지 챙겨줬다”며 “뿐만 아니라 모두가 선망하는 본사 사무직 직원으로 승진할 기회까지 준 것으로 드러났다”고 했다.  
 
이어 하 의원은 “음란물을 유포해 수익을 올리는 것은 음란물 유포죄 및 공정거래법 위반 행위이기에 검찰에서 철저히 수사하여 책임자를 처벌하고 국민이 요금폭탄 피해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공정위는 전국 LG유플러스 대리점에 대한 전수조사도 바로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LG 유플러스 관계자는 “직영 대리점이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특정 콘텐츠를 이용한 마케팅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경북지점 가맹점주 교육 녹취록 부분은 교육효과를 높이기 위해 부적절한 사례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재발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해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