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구사랑탐사대, 서울시 환경상 최우수상 수상

동아사이언스가 운영하는 시민참여 프로젝트 ‘지구사랑탐사대’가 서울시 환경상 최우수상을 받았다.  
 
서울시는 11월 13일 서울 중구 서울특별시청 본청에서 제23회 서울시 환경상 시상식을 열고 동아사이언스 지구사랑탐사대 등 수상자들을 시상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환경상은 환경 분야에서 서울시 최고의 권위 있는 상이다. 서울의 깨끗한 환경을 조성하고 보전하는 데 기여한 인물과 단체, 기업에 시상하고 있다. 녹색기술, 에너지절약, 환경보전, 조경생태, 푸른마을 총 5개 분야에 걸쳐 시상자들을 선정한다.  
 
이날 환경보전 분야 최우수상을 받은 ‘지구사랑탐사대’는 동아사이언스가 발행하는 과학잡지 <어린이과학동아>와 장이권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교수팀이 2012년부터 함께 운영하는 시민참여 프로젝트다. 시민이 생태학자로부터 생물 종별 현장교육을 받은 뒤, 각자 사는 곳으로 돌아가 자발적으로 탐사한 자료를 어린이과학동아 앱에 올리면, 과학자들이 자료를 분석해 연구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지구사랑탐사대는 2012년부터 300회 이상의 생태 현장교육을 진행한 결과, 총 1만 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7만 4천여 건의 생태 탐사자료를 쌓았다. 그 결과 3편의 논문이 발행되고 멸종위기종인 수원청개구리 보존정책을 이끌어내는 등 생태환경 연구 및 보존에 힘써왔다.  
 
장경애 동아사이언스 대표는 “미래세대가 지구를 탐험하면서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적극적인 행동으로 연결시킬 수 있는 플랫폼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시상식에 참석해 “서울시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고 시민들과 함께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오늘 상을 받은 분들 모두 서울시민의 영웅"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박 시장을 비롯해 수상자 21팀과 가족, 관계자들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지구사랑탐사대는 매년 1월부터 2월까지 대원을 모집한다. 4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11월까지 제비, 매미, 개미, 민물고기 등 현장교육이 이어지며, 탐사 생물종의 생태를 관찰하고 기록하는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어린이과학동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