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에너지, 한중 합작사로 중국에 아스팔트 깐다

SK에너지가 중국 아스팔트 시장 확대를 위해 합작회사를 설립해 영업에 나섰다.
 
29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보영-SK’ 현판식에서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29일 중국 항저우에서 열린 ‘보영-SK’ 현판식에서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이 제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SK에너지는 29일 중국 항저우에서 아스팔트 전문 수입유통업체 저장바오잉(浙江寶盈)과 합자법인 ‘절강보영SK물자집단유한공사’(이하 보영-SK)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조경목 SK에너지 사장 등 SK 관계자와 저장바오잉 두젠민(杜健民) 동사장(이사), 저장성 정부 인사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SK에너지는 4억5000만 위안(약 760억원)을 투자해 합작회사 보영-SK의 지분 49%를 확보하고, 공동 경영한다. SK 관계자는 “이번 합작회사는 두 회사가 1996년부터 23년 동안의 거래를 통해 쌓아온 신뢰가 밑거름이 됐다”고 설명했다.
 
 SK에너지는 이번 투자로 세계 최대 아스팔트 시장인 중국에서 성장 동력을 키워나갈 계획이다. 울산CLX에서 생산한 아스팔트 제품의 안정적인 판매처를 확보하면서 중국 아스팔트 시장에서 산업 가치사슬을 아우르는 사업을 해나갈 수 있게 됐다.
 
 SK에너지 관계자는 “중국은 전 세계 1억t 규모 아스팔트 시장에서 약 30% 점유율을 차지하는 세계 최대 아스팔트 수요국”이라며 “앞으로 매년 3% 수준의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에너지는 보영-SK를 통해 2018년 연간 100만t 수준인 중국 시장 아스팔트 공급량을 2023년까지 200만t, 2029년 300만t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중국 국영 정유사 시노펙(Sinopec)·CNPC와 함께 중국 내 3위 아스팔트 마케팅 전문회사로 성장하고, 중국 증시에 상장해 기업가치를 인정받겠다고 밝혔다.
 
 SK에너지 조경목 사장은 “절강보영과의 합작은 SK에너지가 추진해 온 글로벌 성장 전략이 만들어 낸 또 하나의 성장판”이라며 “생산∙수출 중심의 사업구조를 확대해 주요 성장시장에서 현지 완결형 사업 모델로 혁신함으로써 SK에너지의 글로벌 성장을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