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체티노 "토트넘 이끌며 우승 위해 최선 다했다"

손흥민은 인스타그램에 포체티노 감독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하다며 축구뿐만 아니라 인생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의 앞날에 행운이 있길 빌었다.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은 인스타그램에 포체티노 감독에게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하다며 축구뿐만 아니라 인생에 대해서도 많이 배웠다고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의 앞날에 행운이 있길 빌었다. [사진 손흥민 인스타그램]

"(토트넘 구단이) 첫 미팅에서 나에게 요청한 (우승)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아르헨티나) 전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감독이 경질된 후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28일(현지시각) BBC에 따르면 포체티노 전 감독은 리그감독협회(LMA)를 통해 성명서를 냈다. 

토트넘서 경질된 후 첫 성명
"직원, 선수, 팬, 회장에 감사"

 
포체티노는 "토트넘 역사의 일부가 될 기회를 준 조 루이스(구단주)와 대니얼 레비(회장)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5년 반 동안 토트넘에서 만났던 직원, 선수 등 모든 이들에게도 고맙다"면서 "환상적인 지지로 팀을 훌륭하게 만들어준 팬들도 특별히 언급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2014년 5월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포체티노는 이후 리그와 컵대회에서 상위권 성적을 유지했다. 2018~19시즌에는 토트넘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렸다. 
 
하지만 올 시즌 토트넘이 프리미어리그 12경기를 치러 3승 5무 4패(승점 14)로 20개 팀 중 14위에 처지자 경질됐다. 토트넘은 포체티노 후임으로 조제 모리뉴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감독을 선임했다. 포체티노는 "흥미로운 성공만큼 어려운 도전도 있었다"면서도 "앞으로도 행운이 깃들길 바라며 언젠가 다시 만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