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용 “日, 발표 당일 외교 경로로 공식 사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9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결정 이후 일본 경산성의 왜곡 발표 논란에 대해 “일본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고 재차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지소미아 연기와 관련해 일본 외무상이 사과했다는 것이 사실이냐’는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발표 당일 저녁 일본 측이 몇몇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 해명했고 문서는 없다”고 답했다.
 
이어 “공식적으로 전달받았다”며 “발표 전후로 일본이 취한 몇 가지 행동이 매우 부적절해 정부는 강력히 항의했고 당일 밤늦게 일본은 외교 경로를 통해 해명과 함께 사과했고 한일 간 합의했던 내용도 변함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우리 정부는 일본과 적극적인 대화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고 가급적 조기에 한일관계가 정상화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실장은 방미 기간 미국 측에 ‘내년 총선 전까지 북미정상회담 자제’를 요청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선 “이런 제안을 미국 측에 했을 때 미국도 당혹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초당파적으로 얘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이 문제는 민족의 운명을 결정하고 있어 정파적 관점에서 검토는 안 한다”며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많이 만났고 협의를 했는데 한미 양국 모두 정치 일정에 맞춰서 협의를 안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