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화헌법 개정 주창' 日 보수 원류 나카소네 전 총리 별세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 [연합뉴스]

나카소네 야스히로 전 총리. [연합뉴스]

일본 정계의 보수 원류로 꼽히는 나카소네 야스히로(中曾根康弘) 전 일본 총리가 29일 별세했다. 향년 101세.

 
NHK 등에 따르면 나카소네 전 총리는 이날 오전 7시께 도쿄(東京) 시내 병원에서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1918년 5월 27일 군마(群馬)현에서 태어난 고인은 도쿄대를 졸업한 후 옛 내무성에서 관료 생활을 시작했다. 47년 28세 때 중의원에 당선해 정계에 입문한 뒤 20선 기록을 세운 고인은 71·72·73대 총리를 지냈다. 총리 재임 기간은 1806일로, 역대 5번째다. 
 
그는 56년간 중의원 의원을 역임하면서 평화헌법 개정 등 우경화 노선을 주창했고, 85년 8월 15일 일본 총리로는 처음으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하기도 했다.

 
2003년 11월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총리가 ‘중의원 비례대표 73세 정년제’를 적용하겠다고 하자 당시 85세이던 고인은 중의원 선거 출마를 포기한다는 은퇴성명을 발표하고 정계에서 물러났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