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연, 홍민지 저격…"소녀시대 이름 내세워 당황시키지 말길"

소녀시대 태연. [일간스포츠]

소녀시대 태연. [일간스포츠]

걸그룹 소녀시대 리더 태연이 SM 연습생 출신 홍민지를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홍민지가 "17년 전 소녀시대가 될 뻔했다"고 주장한 데 따른 것이다. 
 
태연은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우리 여덟 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 시간부터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 해왔다"며 "결코 하루 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최고의 구성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것은 사실이나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 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MBN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 참가자 홍민지. [MBN 방송 캡처]

MBN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 참가자 홍민지. [MBN 방송 캡처]

홍민지는 지난 28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보이스퀸'에서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 했던 17년 전 SM 연습생 출신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 프로그램은 주부를 대상으로 하는 신규 음악 서바이벌 예능이다. 
 
그는 방송 출연 배경을 설명하면서 "소녀시대 데뷔하는 거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 그렇게 생각했다"면서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 네가 원하는 무대 한 번 서서 신나게 노래 부르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신랑이 신청해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