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서 여대생 "외국인 유학생이 술집 화장실서 불법 촬영"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인천 소재 대학교에 다니는 여학생이 같은 수업을 듣던 외국인 유학생이 자신을 불법 촬영했다며 신고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9시쯤 인천시 미추홀구 모 대학교 인근 술집에 있던 여대생 A씨가 "불법 촬영 피해를 당했다"며 112에 신고했다. 
 
A씨는 당시 수업을 같이 듣는 학생들과 술집에 갔다가 남녀 공용 화장실을 찾았다. A씨는 "화장실 칸에 들어간 뒤 천장을 봤는데 바로 옆 남자 화장실 칸에서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같은 수업을 듣는 외국인 남학생이었다"고 주장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외국인 남학생 B(23)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디지털포렌식(디지털 저장매체에 남은 정보를 분석) 기법으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에 불법 촬영물을 비롯한 증거가 남아있는지 확인한 뒤 B씨를 다시 불러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