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화와 관객을 이어주는 예매 플랫폼, 지역 문화단체 활기 찾는다

한국문화N티켓 홈페이지.

한국문화N티켓 홈페이지.

“홍보 하고 싶죠~ 그런데 제작비가 빠듯하다 보니 홍보는 항상 제일 뒷전이 되더라고요. 공연을 올려도 현장에서 티켓 발권을 도와줄 손도 부족해서, 출연진이 하기도 해요” - 문화단체 대표 김모씨
 
문화체육관광부의 2018 공연예술실태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공연단체는 총 2,861곳으로 이 중 절반 이상(60.9%)이 수도권에 집중되어있다. 비수도권 지역은 공연단체 수도 적지만 관람객 수가 수도권의 절반이 안 되고, 유료 관객 비중도 수도권 대비 1/3 수준이다. 또한, 공연단체들의 주 수입원은 티켓 판매인데 대부분 자체 예매시스템이 없고 홍보 채널이 부족해 온라인 티켓예매 사이트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경제적인 부담을 안고 있다. 한국문화정보원(원장 이현웅)이 운영하는 문화N티켓은 이러한 예매, 발권 시스템 구축이 어려운 지역 곳곳의 중소규모 문화단체를 위해 수수료 없는 티켓 판매와 발권 서비스는 물론 온라인 홍보까지 지원하고 있다.
 
 

티켓 판매 수수료 제로... 작년 대비 2배 증가된 연 매출로 창작활동에 더 집중

경남지역 이탈현상 방지와 문화소외 계층 학생을 위해 문화예술교육기관으로 설립된 경남문화예술교육협동조합 마르떼는 단체와 공연을 알리기 위해 온라인 티켓예매 사이트를 이용해 왔다. 그러나 인지도가 낮아 판매율이 저조했고, 판매 금액의 10~15%에 해당하는 높은 수수료를 내야 했기 때문에 부담이 컸다. 다른 돌파구를 찾아야 했다. 그러던 중 문화N티켓이 출시된다는 기사를 접하게 되었고, 곧바로 단체 등록을 했다. 뮤지컬 ‘연기’를 시작으로 정기연주회, 무용발표회 등 10여 개의 문화 공연상품을 판매했다. 2019년이 끝나지 않은 시점에서 마르떼의 연 매출은 작년 대비 2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마르떼의 대표는 “문화N티켓의 가장 큰 장점은 작은 공연도 수수료 없이 티켓 판매와 홍보가 가능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풍성한 공연으로 지역주민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는 마르떼는 올해 경영 우수 기업으로 선정돼 중소기업벤처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영광까지 얻었다.  
 
 

발로 뛰는 전단지 홍보에서 다양한 SNS 홍보로 비용은 절감, 공연장은 만석  

경북지역의 공연문화 활성화와 연극 예술 보급에 앞장서고 있는 (사)문화창작집단 공터다는 문화N티켓을 만나기 전까지 발로 뛰는 홍보 활동을 해왔다. 날씨와 상관없이 2인 1조로 전단지를 돌리고 거래처 회사나 인근 가게에 포스터, 리플렛, X배너 비치를 부탁했다. 공공시설과 거리에도 현수막을 게시하지만 높은 비용을 내야 했다. 제한된 인력과 예산으로 공연 홍보에 한계를 느끼고 있을 때 문화N티켓에서 연락이 왔다. 단순하게 홍보 채널이 하나 더 생기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공연을 소개하는 카드뉴스를 제작하는 등 적극적으로 홍보를 도와주었다. 문화N티켓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에 소개된 공터다의 ‘2019년 대한민국소극장열전’공연은 총 4일간 진행됐고 그중 3일은 객석 규모의 70~80%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마지막 날 공연은 만석이 되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무인발권기를 통해 관람객의 접근성과 편의성 높이고, 부족한 현장 인력 보완  

공터다 공연장 로비 키오스크 이용 사진.

공터다 공연장 로비 키오스크 이용 사진.

전남 무안군에 위치한 무안 승달문화예술회관은 지역 인근에 없는 영화관을 대신해 매월 3~4편 최신영화를 상영하고, 배우 윤문식과 함께하는 무용극 ‘싸가지 놀부전’과 같은 기획 공연도 선보이고 있다. 그러나 기존에는 전화나 직접 방문을 통해 티켓을 예매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올해 초 문화N티켓 공모사업을 통해 단체 등록을 하고 키오스크(무인발권기)를 지원받았다. 온라인 티켓예매와 키오스크 현장 예매‧발권이 가능해지니 가족 단위나, 친구, 연인 사이 이용객들이 늘었고, 관람객들의 이용 만족도가 높아졌다. 예술회관 담당자는 “온라인이나 키오스크로 예매하는 경우가 절반 가까이나 되며, 관객연령층이 이전보다 다양해졌다”며 “공연장 로비에 키오스크가 설치되어 있어 관객들이 단체나 공연을 더 신뢰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말했다.  
 
순천만국제교향악축제를 4년째 운영하는 아고라순천의 총감독은 “키오스크(무인발권기)를 통해 현장 스태프 업무를 많이 줄일 수 있었다”라며“주변의 문화N티켓 키오스크를 통해 공연 홍보 영상을 송출하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에게 유용한 문화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어 만족한다”고 언급했다. 문화N티켓은 중소규모 공연 시설 및 단체에 키오스크를 지원해 부족한 현장 인력을 메우고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있으며 현재 전국에 75대가 서비스 중이다.
 
한국문화정보원 이현웅 원장은 “지역 주민들이 티켓 예매와 발권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문화생활을 접할 기회가 확대되고, 이를 통해 중소규모 문화단체는 물론 지역 문화가 활기를 띠게 되는 것이 문화N티켓이 궁극적으로 지향하는 바이다”라며 “아직 사업 초기 단계다 보니 시스템 안정성 등 부족한 점이 다소 있다. 지속적인 점검과 보완을 통해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 중이다. 앞으로도 중소문화단체와 예술인의 수수료 없는 티켓 판매와 홍보 지원을 통해 건강한 문화예술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