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언론 "류현진, LA 에인절스와 3년 5700만달러 계약 예상"

류현진. [뉴스1]

류현진. [뉴스1]

자유계약선수(FA) 류현진(32)이 LA 에인절스와 3년 동안 5700만 달러(약 672억 원)의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미국 현지 언론이 예상했다. 
 
미 뉴욕 지역 스포츠팀 소식을 전하는 SNY는 29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에서 FA자격을 획득한 11명의 선수를 분석하며 행선지를 전망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을 전체 8위로 꼽으며 "LA 에인절스가 게릿 콜이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놓친다면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선두(2.32)인 류현진에게 시선이 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조정 평균자책점 179를 기록한 류현진은 늦여름 부진만 없었다면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을 제치고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을 지도 모른다"며 "그는 이번 FA시장에서 단단한 계약을 맺으려 시도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이 에인절스와 3년 간 57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연평균으로 따지면 1900만 달러다. 류현진은 올해 LA 다저스로부터 연봉 1790만 달러를 받았다. 
 
이 매체는 FA 최대어인 투수 게릿 콜(휴스턴)을 전체 1위로 꼽으며 뉴욕 양키스와 8년 간 2억9000만 달러 초대형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2위는 앤서니 렌던(워싱턴)으로 3루수가 필요한 다저스행을 예상했다. 선발 투수자원 잭 휠러(뉴욕 메츠)와 매디슨 범가너(샌프란시스코)를 각각 류현진보다 높은 4위, 6위로 평가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