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일본여행, 가지도 않는데…만족도도 최상위권에서 크게 하락

2019 해외여행 만족도.

2019 해외여행 만족도.


한국인 여행객들에게 해외여행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한일 갈등의 영향으로 일본의 순위가 크게 하락했다. 인기 여행지였던 일본 주요 도시들의 만족도 점수도 지난해보다 크게 하락했다.
 
여행 리서치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지난 9월, 최근 1년(2018년 9월~2019년 8월)간 해외여행을 다녀온 1만3958명을 대상으로 어떻게 여행했는지 묻고 여행지에 대한 평가를 받았다. 해외여행 목적지 국가에 대해 ‘만족도’와 ‘추천의향’을 합산해 종합 만족도를 구했다. 다녀온 사람이 60명 이상인 국가는 32개(하와이·괌·사이판은 별도 단위로 분류)였으며, 이들의 종합만족도 평균은 740점(1000점 만점)이었다.
 
국가별 종합만족도에서는 스위스가 843점을 기록하며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크로아티아(820점)가 3위에서 2위로 한 계단 올라섰고, 스페인(800점)은 24점이 하락해 크로아티아와 자리바꿈하며 3위에 만족해야 했다. 32개 국가 중 이들 유럽 3국만이 800점을 넘으며 2년 연속 톱3 자리를 지켰다.
 
하와이(798점), 오스트리아(795점), 체코(793점), 싱가포르(783점), 사이판(779점), 영국(772점), 뉴질랜드(771점)가 차례대로 4~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사이판과 영국이 새롭게 톱10에 진입했다. 톱10에는 유럽 6개, 남태평양 2개, 북미와 아시아가 각 1개로 유럽의 강세가 이어졌다.
 
주요 대형사건·사고가 발생한 지역의 만족도는 크게 하락했다. 한일 갈등에 따른 일본여행 보이콧으로 일본은 지난해보다 65점이나 하락한 675점으로 10계단 하락하며 28위에 자리했으며, 한국인 단체여행객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헝가리는 지난해 759점에서 올해 705점으로 54점이 떨어지며 24위로 역시 10계단 내려앉았다.
 
한국인이 많이 찾는 아시아 국가(일본·베트남·태국·중국·필리핀·대만·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의 경우 주요 여행 도시별로 비교해 본 결과, 필리핀 보홀이 800점을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지난해보다 무려 52점, 5계단 상승했다. 다음으로 베트남 푸꾸옥이 782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인도네시아 발리(751점),  일본 나고야(749점), 대만 타이베이(745점)가 상위 5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조사에서 일본의 주요 도시들의 순위는 크게 하락했다. 지난해 1위 삿포로, 2위 교토, 3위 오키나와, 5위 오사카, 7위 나고야 등이 상위권을 석권하며 일본 도시들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해외여행지임을 증명했지만,  NO 재팬 운동 등의 영향으로 나고야(4위)를 제외한 삿포로(9위), 교토(16위), 오키나와(11위), 오사카(23위) 등 모든 일본 도시의 순위가 크게 하락했다.
 
글·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https://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