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켓 출신' 최완영, 세계3쿠션선수권 홀로 16강행

세계3쿠션선수권대회에서 한국선수 중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한 최완영. [사진 코줌]

세계3쿠션선수권대회에서 한국선수 중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한 최완영. [사진 코줌]

 
포켓선수 출신 최완영(35)이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선수 6명 중 유일하게 생존했다.

대회 32강서 일본의 모리 꺾어
한국선수 6명 중 유일하게 생존
최성원·김행직·조명우·조재호 탈락
포켓→공장일→3쿠션, 폼 독특

 
최완영은 29일(한국시간) 덴마크 라네르스에서 열린 UMB(세계캐롬연맹)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월드 3쿠션 챔피언십) 32강전에서 모리 유스케(일본)를 31이닝 끝에 40-32로 꺾었다.
 
1928년 출범해 올해 72회째를 맞은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는 전세계 당구 고수 48명만 출전한다. 한국선수 6명이 참가했다. 조재호·김행직·허정한·조명우·최성원은 세계랭킹 상위 16명에 들어 출전권을 얻었고, 최완영은 아시아 대륙 쿼터로 참가했다.  
 
앞서 조별리그는 3명씩 16개조로 나뉘어 치러져 각조 1, 2위가 32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허정한을 제외하고 5명이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그러나 현지시간 28일 열린 32강에서 최완영만 살아남았다.
 
조별리그에서 마르코 자네티를 꺾고 올라온 최완영은 모리를 눌렀다. 1이닝에 6점을 따내며 출발한 최원영은 다소 주춤했다. 하지만 18-14로 맞선 15이닝에 6점을 보탰다. 이후 차곡차곡 점수를 쌓은 최원영은 28이닝에 4점을 따내 38-26을 만들었고 31이닝째 경기를 끝냈다. 에버리지는 1.290으로 높은 편은 아니었지만 경기운영을 잘했다.  
 
포켓선수 출신 최완영은 군대를 다녀오고 1년 뒤 큐를 내려놓았다. 이후 공장을 2년간 다녔다. 2010년 다시 큐를 잡은 그는 3쿠션으로 전향했다. 포켓 출신이다보니 지금도 폼이 독특하다.
 
 세계3쿠션선수권대회에서 한국선수 중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한 최완영. [사진 코줌]

세계3쿠션선수권대회에서 한국선수 중 유일하게 16강에 진출한 최완영. [사진 코줌]

나머지 한국선수들은 32강에서 고배를 마셨다. 먼저 조재호는 디온 넬린(덴마크)에 승부치기 끝에 아쉽게 졌다. 홈팬들의 응원을 받은 넬린이 6이닝에 16점을 몰아치자, 조재호도 7이닝에 14점을 올려 25-25를 만들었다. 35-40으로 뒤진 11이닝 후구에서 조재호가 5득점하며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하지만 넬린이 5점을 뽑은 반면 조재호는 2점에 그쳤다.  
 
최성원은 에디 멕스(벨기에)에 34-40 역전패를 당했다. 16이닝까지 33-29로 앞선 최성원은 4연속 공타에 그쳤다. 멕스가 19이닝에 5득점하며 37-33으로 경기를 뒤집은 끝에 승리했다.
 
조명우도 사메 시돔(이집트)에 34-40으로 역전패했다. 조명우는 13이닝까지 20-6으로 크게 앞섰다. 하지만 조명우가 주춤한 사이, 시돔이 14이닝부터 21이닝까지 28점을 몰아치며 34-27을 만들었다. 조명우는 경기가 잘풀리지 않자 큐 상대를 교체하기도했다.
 
김행직도 응우옌 덕 안 치엔(베트남)에 20-40으로 완패를 당했다. 응우옌은 11-13으로 뒤진 12이닝에 14점을 몰아쳐 27-11로 앞서갔다. 김행직이 추격에 나섰지만 역부족이었다.
 
한국 선수들은 덴마크 시차와 쌀쌀한 날씨, 최근 10주 연속 이어진 강행군 등으로 고전했다. 한국이 세계 3쿠션 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한건 2014년(서울) 최성원이 유일하다. 이번 대회 우승상금은 2만 유로(2596만원)다.  
 

라네르스(덴마크)=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