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윤선, 한국 보컬 최초로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 수상

나윤선 10집 앨범 '이머전' 표지. [중앙포토]

나윤선 10집 앨범 '이머전' 표지. [중앙포토]

전 세계에서 활동 중인 재즈 보컬리스트 나윤선(50)이 국내 보컬리스트 최초로 프랑스 정부로부터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았다.
 
나윤선은 28일 주한 프랑스대사관에서 세계 예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오피시에장'을 받았다. 프랑스 문화예술공로훈장은 꼬망되르(Commandeur), 오피시에(Officier), 슈발리에(Chevalier) 3개 등급으로 나뉘는데, 나윤선은 2009년 '슈발리에'를 받은 적이 있다.
 
한국인으로 '오피시에장 문화예술공로훈장'을 받은 이는 배우 윤정희(2011년), 영화감독 봉준호(2016년), 화가 김창열(2017년) 등이 있다.
 
나윤선은 전 국립합창단장 나영수씨와 성악가 김미정씨의 딸로 일반 회사에 다니다 1994년 뮤지컬 '지하철 1호선'으로 데뷔했다. 건국대 불문과를 졸업한 나윤선은 27세 때 프랑스 유학을 떠났고, 프랑스 보베 국립음악원 성악과를 수석 졸업했다. 이후 2008년 한국인 최초로 독일 재즈 프리미엄 레이블 ACT와 계약을 맺고 세 장의 앨범을 발매해 유럽 최고의 재즈 보컬로 자리매김했다.
 
프랑스에는 나윤선의 이름을 딴 도로도 있다. 이에 대해 나윤선은 28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프랑스에는 재즈 페스티벌이 굉장히 많이 있다. 도시마다 많은 이벤트가 있다. 한 도시에서 제 이름을 따서 도로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저는 작은 행사인가 했는데 저를 직접 초대했다"고 말했다.
 
재즈 가수 나윤선. [사진 JTBC]

재즈 가수 나윤선. [사진 JTBC]

나윤선은 '뉴스룸'에서 "재즈 공부를 늦게 시작했다. 처음에는 3년 정도 노래를 배워봐야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했다"며 본격적으로 재즈 가수로 활동하게 된 계기를 이야기했다.
 
지난 4월 10집 '이머전'을 발매한 나윤선은 미국과 유럽의 주요 도시들을 돌며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이에 대해 그는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이 있다. 새롭게 시작을 해볼 수 있는 일을 계속 찾고 있었다. 그러다가 미국에서 메이저 음반사와 작업을 해서 다시 태어나는 느낌으로 시작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나윤선은 다음달 12일 제주를 시작으로 국내 10개 도시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