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어벡 전 한국축구대표팀 감독 별세

베어백 전 한국 축구대표팀 코치가 별세했다. [연합뉴스]

베어백 전 한국 축구대표팀 코치가 별세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 출신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63세. 
 
시드니모닝헤럴드는 28일(한국시각) "베어벡 감독이 암과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베어벡 감독은 1981년 도르드레흐트(네덜란드)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1998년 일본 오미야 아르디자 감독을 맡으며 아시아와 인연을 맺었다. 
 
2001년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해 거스 히딩크(네덜란드) 감독을 보좌하며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끌었다. 이후 딕 아드보카트(네덜란드) 감독이 부임한 2005년 한국 대표팀에 복귀해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코치로 활약했다. 독일 월드컵이 끝난 뒤엔 한국 감독으로 부임했으나 1년 만에 사퇴했다. 
 
한국을 떠난 뒤에는 호주 대표팀과 모로코 23세 이하(U-23) 대표팀 등을 거쳤다. 2016년 12월부터 오만 대표팀을 이끌다 암 진단을 받고, 지난 2월 지도자 은퇴를 발표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