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황운하 등장 김기현 문건 이인걸 보여주니 채갔다”

김태우. [연합뉴스]

김태우. [연합뉴스]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검찰수사관)이 28일 “(지난해) 특감반에서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문서를 봤다”며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황운하(당시 울산경찰청장)가 등장하는 수사 동향 보고서였다”고 주장했다.
 

김태우 “정치인 보고서는 불법
수사동향 문건 휴대폰으로 촬영”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김태우TV’에서 “특감반에서 문서를 출력하고 (공용 복합기에) 출력물을 가지러 갔더니 이미 어떤 문서가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청와대의 지시를 받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을 수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8일 오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청와대의 지시를 받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을 수사했다는 의혹을 받는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28일 오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그는 “각자 쓴 첩보는 보안이기 때문에 개인이 생산한 문서는 다른 IO(정보관)에 공유하지 않는다. 그런데 누가 문서를 출력해 놓고 그냥 가버렸고, 보이니까 봤다”면서 “정치인 관련 보고서는 우리의 업무 대상이 아닌 불법이라서 휴대전화로 (문서를) 촬영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과의 일화도 공개했다. “이인걸 특감반장이 지나가길래 ‘이런 게 있던데요’ 하고 문서를 줬더니 당황해 하면서 홱하고 잡아채 가더라”고 하면서다. 그는 이어 “김기현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와 수사가 청와대에서 시작됐구나 (생각했다)”라고 주장했다.
 
같은 날 김기현 전 시장이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같은 날 김기현 전 시장이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 전 수사관은 이에 대해 “청와대와 경찰이 2018년 지방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한 것”이라면서 “청와대는 박형철 비서관의 양심고백과 검찰의 확실한 물증이 있는데도 정치사찰 첩보를 하명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너무 감사하다”고도 했다. 그는 “지금은 검찰총장이 윤석열이라는 점에서 과거와 다르다”면서 “검찰총장이 진실한 마음을 믿어준 것 같다. 팩트 확인을 원칙대로 했다”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